캐나다, 12~15세 화이자 접종 승인…세계 최초

김예윤 기자 입력 2021-05-06 11:15수정 2021-05-06 11: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P
캐나다가 세계 최초로 12~15세 청소년에게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승인했다.

5일(현지 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캐나다 보건당국은 그동안 16세 이상에게만 접종했던 화이자 백신을 12~15세 청소년에게도 허용했다. 해당 연령층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을 검토하고 있는 미국이나 유럽보다 빠른 결정이다.

화이자는 앞서 3월 미국의 12~15세 청소년 2260명을 대상으로 3상 임상시험 결과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100%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항체 생성 효과는 16~25세 그룹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일부 참가자에게 팔의 통증, 발열, 오한과 같은 일시적인 부작용이 보고됐다.

캐나다 보건부는 “19세 미만 연령층의 백신 접종은 가족과 친구들에게 질병이 퍼지는 것을 통제하며 일상으로 돌아가는 데 의미 있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2만4400여 명의 사망자 중 19세 미만은 9명이다. 캐나다는 현재 인구의 35% 가량이 최소 1회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다. WP는 “최근 학교에 다시 나가 대면 학습을 시작한 캐나다 청소년들과 학부모들에게 19세 미만 연령층 백신 접종은 반가운 소식”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화이자는 미국 식품의약청(FDA)에 12~15세 청소년의 백신 사용 승인을 신청한 상태며 이르면 다음주 초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