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혁명’ 네이선 로, 영국으로 망명…英·中 긴장감 고조

신아형기자 입력 2021-04-08 19:59수정 2021-04-08 2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4년 홍콩 ‘우산혁명’을 주도한 인사 중 한 명인 네이선 로(28)가 영국으로 망명을 가게 됐다.

로는 7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홍콩으로 돌아갈 경우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될 수 있고 신변이 위험해질 수 있다는 점을 인정받아 영국 내무부가 망명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홍콩보안법이 통과되자 홍콩을 떠났고 그해 7월 트위터에 런던으로 피신한 사실을 알렸다.

로는 이번 내무부의 결정은 4개월 동안 여러 차례 언론 인터뷰에 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동안 가디언, 텔레그래프 등 영국 언론은 물론 미 CNN,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 등 해외 매체에도 기고문, 인터뷰를 통해 본인과 홍콩 민주 세력이 처한 불안전한 상황을 적극 피력해 왔다.

중국 본토에서 태어난 로는 2014년 조슈아 웡 등과 함께 홍콩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하는 시위를 이끌었다. 이후 2016년 홍콩 입법회 선거에 출마해 당선된 뒤 진보정당 데모시스토를 창당했다. 웡은 지난달 1일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후 구금된 상태다. 홍콩 검찰은 웡을 포함해 범민주진영 인사 47명을 기소한 뒤 추가 조사가 이뤄질 때까지 이들을 무기한 구금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영국 내무부는 8일 영국 홍콩 이민자들을 위한 4300만 파운드(약 661억 원) 규모의 지원 패키지 세부 계획도 공개했다. 영국 정부는 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 시민과 그 가족들에게 주거와 교육, 취업 등에 지원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은 “로의 망명 신청 허가로 런던과 베이징 간 긴장감이 더 고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아형기자 abr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