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앗 마스크 안 벗었네…’ 코로나 시대 반영한 운전면허증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5 20:00수정 2021-02-25 2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스크 쓴 사진이 사용된 운전면허증. 사진=레슬리 페이스북
미국의 한 여성이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이 들어간 운전면허증을 발급 받아 눈길을 끌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메트로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 사는 레슬리 필그림(25·여)은 이달 초 운전면허증을 갱신하기 위해 라구나힐스의 차량등록국(DMV)을 찾았다.

필그림은 현장에서 증명사진을 두 번 찍었다. 첫 번째 촬영에서 마스크를 벗는 걸 까먹었기 때문이다. 이상함을 느낀 사진사가 귀띔하고 나서야 필그림은 마스크를 벗고 다시 사진을 찍었다.



일주일 뒤 우편으로 새 운전면허증을 받은 필그림은 깜짝 놀랐다. 마스크를 착용한 채 찍었던 첫 번째 사진이 면허증에 사용됐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이를 두고 일각에선 코로나19 팬데믹이 1년 넘게 지속되면서 마스크에 익숙해진데다, 업무가 밀려 정신이 없었던 차량등록국 직원이 실수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차량등록국은 처리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고 인정했다. 차량등록국 관계자는 “운전면허증에 등록되는 사진을 촬영할 때는 마스크를 벗는 것이 맞다”면서 “당사자와 연락해 재촬영 약속을 잡았다”고 전했다.



한편 필그림은 새 운전면허증을 발급받기 전까지 마스크 쓴 사진이 들어간 면허증을 사용해도 된다는 허가를 받았다.

그는 “‘마스크 버전’ 면허증을 제시했는데 주류를 살 수 있었다. 바텐더가 내 면허증을 보고도 이상함을 눈치채지 못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마스크 버전 운전면허증은 액자에 잘 넣어뒀다가 나중에 자녀가 생기면 보여줄 것”이라며 “이 면허증은 지금 시대(코로나19 팬데믹)를 보여주는 흔적과도 같다”고 덧붙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