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소수자 1호 장관’ 탄생…바이든, 교통장관에 부티지지 발탁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0-12-16 16:12수정 2020-12-16 16: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5일(현지 시간)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을 교통부 장관으로 공식 지명했다. 그가 최종 임명되면 미국의 ‘성소수자 1호 장관’이 된다.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부티지지 전 시장이 교통부 장관에 지명됐다고 밝혔다. 인수위는 그에 대해 “미국 역사상 첫 동성애자 대선 경선 후보였고 주 경선에서 승리를 거뒀던 최연소 후보였다”며 “앞을 내다보는 선구적 리더십으로 장벽을 깨온 공직자”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을 위해 일자리와 인프라, 자산, 기후 등을 모두 다뤄야 하는 자리에 부티지지 전 시장을 임명한다”고 밝혔다. 이에 부티지지 지명자는 “당선인이 나라를 위해 일해 달라고 부탁해 영광”이라고 트위터로 화답했다.

부티지지 지명자는 이번 민주당 대선 경선의 첫 무대였던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관록의 중진 후보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며 ‘라이징 스타’로 등극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뛰어난 언변과 에너지, 하버드대 출신으로 7개 언어를 구사하는 능력, 군 장교로 복무한 경력 등을 바탕으로 인기가 급상승했다. 그러나 성소수자의 한계와 중앙 정치무대 경험이 전무하다는 점 등의 한계 속에 중도 하차한 뒤 바이든 지지를 선언했다. 그는 2015년 커밍아웃하고 2018년 교사인 채스턴 글래즈먼과 결혼했다.

부티지지가 상원 인준을 통과해 임명되면 교통부 장관으로서 기반시설 건설 등 분야에서 900억 달러(한화 약 98조원)의 예산을 감독하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항공사 등의 지원에도 나설 전망이다.

주요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