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조지아 대선 결과 뒤집기 위해 주지사 재차 압박

뉴스1 입력 2020-12-06 08:16수정 2020-12-06 1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공화당 소속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에게 대선 결과와 관련된 주의회 특별회기 소집을 요구했다. 조지아주 선거 결과를 뒤집기 위한 시도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켐프 주지사에게 “당신은 서명 인증을 하지 않았다며 ”즉시, 주의회의 특별회기를 요청하라. 그것은 당신이 쉽게 그리고 즉시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연방 상원 결선투표가 열리는 조지아에서 선거 유세를 열기 위해 백악관에서 나설 때 트윗을 올렸다.

이날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켐프 주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조지아 승리를 뒤집을 수 있도록 주의회 특별회기 소집을 압박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주요기사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주지사에게 부재자 투표 서명에 대한 감사 지시도 촉구했는데, 켐프 주지사를 대통령의 요청을 거절했다.

이후, 켐프 주지사는 이날 낮에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를 언급하며, 대통령이 자신에게 서명 감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켐프 주지사가 트윗을 통해 거부 의사를 밝히자 조지아로 출발하기 전에 재차 특별회의 소집을 압박한 것이다.

켐프 주지사의 대변인 코디 홀은 두 사람이 통화한 사실을 확인했다.

한편 조지아에선 현재까지 두 차례 재검표가 이뤄졌다.

브래드 라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은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2차 재검표에서 (이전과 다른) 변화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조지아주에서 선두에 있는 것처럼 보이며, 그는 우리의 대통령 당선인이다“고 말했다.

라펜스퍼거 장관은 조지아주에서 여러 차례 조사를 벌였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한 광범위한 ‘선거 사기’에 대한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조지아주에서는 지난달 3일 실시된 미 대선 개표결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득표율 약 0.25%포인트(p)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을 꺾고 승리했다.

근소한 표차로 조지아주 선거당국은 지난달 13일부터 500만표에 이르는 전체 투표용지를 수작업으로 재검표했고 재검표 결과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승리한 것으로 확인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와 별도로 재검표를 다시 요청했었다. 또 우편투표자들의 서명 대조작업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서명 대조작업에 대해서는 이미 끝난 일이라며 주정부는 거절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