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면수심 印30대男, 86살 할머니 성폭행에 인도 충격

뉴시스 입력 2020-09-10 09:57수정 2020-09-10 0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간 아니다" 신속한 사형집행 요구
충격적인 성폭행 사건 빈발로 악명높은 인도에서 지난 7일 인면수심의 30대 남성이 86살의 할머니를 마구 폭행한 뒤 성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나 인도 전체가 또한번 충격에 빠졌다고 BBC가 9일 보도했다.

델리 여성위원회의 스와티 말리왈 위원장은 범인이 지난 7일 저녁 집 앞에서 우유 배달부를 기다리던 피해 할머니에게 접근해 “오늘은 배달부가 올 수 없다. 우유를 받을 수 있는 곳으로 데려다주겠다”고 제의했다. 그는 이 같은 말을 믿은 피해 할머니를 인근 농장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

할머니는 울며 애원했지만 소용없었고 저항하려다 무자비하게 구타당하기도 했다.

근처를 지나가던 동네 주민들이 그녀의 울음소리를 듣고 할머니를 구조했고 범인은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주요기사
8일 피해 할머니를 만난 말리왈은 “그녀의 손은 온통 주름 투성이였다. 그녀는 얼굴과 온몸에 멍이 들었고 극심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었다. 가슴이 너무 아파 할 말을 잃었다‘고 말했다.

말리왈 위원장은 범인에 대해 ”인간이 아니다“라며 사형에 처해야만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도는 지난 2012년 12월 23살의 여대생이 델리의 버스 안에서 집단 성폭행당하는 등 충격적 성폭행 사건들로 악명이 높다. 이 여대생은 얼마 뒤 사망했고 범인 중 4명은 지난 3월 교수형에 처해졌다. 이 사건 이후 인도는 성범죄에 대한 처벌을 크게 강화했지만 여전히 극악한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018년 인도에서 발생한 성폭행 사건은 경찰에 신고된 것만 3만3977건. 15분에 한 번꼴로 성폭행이 일어나는 셈이다. 그러나 신고조차 되지 않는 사례가 많아 실제 숫자는 훨씬 많은 게 확실하다. 가장 잔인하고 충격적인 사건들만 언론에 보도될 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던 구급차 안에서 성폭행당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에는 13세 소녀가 성폭행당한 뒤 눈이 도려내지고 혀가 잘린 시신으로 발견됐다. 7월에는 6살 여자아이가 성폭행당했는데 범인은 피해 소녀가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도록 먼저 눈에 심각한 부상을 입혔다.

’성폭행에 반대하는 인도인들‘이라는 비정부기구의 여성 운동가 요기타 바야나는 ”갓난아이도 60대 할머니도 성폭행을 당한다. 인도 여성은 연령에 관계없이 누구나 안전하지 않다“고 개탄했다.

바야나는 ”여성과 소녀를 보호하는 것은 정부의 최우선 과제이다. 그러나 인도 정부가 여성과 소녀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한 게 무엇인가? 수년 간 나렌드라 모디 총리에게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정의를 구하는 편지를 100통 이상 썼지만 단 한 통의 답변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성 폭력 문제를 단번에 해결할 수 있는 ”마법은 없다. 경찰과 사법 개혁, 경찰과 변호사의 더 큰 감수성, 그리고 더 나은 과학 수사 등 많은 것들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한다. ”무엇보다도 성 인지와 사고 방식을 바꾸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바야나는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