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장 테러조직 첫 공개

입력 2003-12-16 16:37수정 2009-09-28 02: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공안당국이 15일 북서부 신장웨이우얼(新疆維吾爾)자치구의 분리독립 운동을 벌여온 4개 단체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하고 핵심 조직원 11명의 명단을 발표하면서 국제사회의 협조를 요청했다.

중국이 테러 조직과 테러리스트의 명단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며 16일 현지 언론들은 이를 대서특필했다. 이는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의 체포로 조성된 국제적인 반테러 분위기를 이용해 조만간 신장지역의 분리독립 세력의 소탕작전에 나설 것임을 시사한다.

테러조직으로 지정된 4개 단체는 '동투르키스탄이슬람운동(ETIM)' '동투르키스탄해방기구(ETLO)' '세계위구르청년의회(WUYC)' '동투르키스탄정보센터(ETIC)'이며, ETIM의 간부 하산 마숨(39) 등이다.

이중 ETIM은 지난해 9월 유엔 총회에서 중국의 강력한 요청으로 이미 테러 조직으로 지정됐다. 특히 중국은 지난해 10월 ETIM 소탕을 목표로 키르기스스탄에서 처음으로 해외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하기도 했다.

자오융천(趙永琛) 공안부 반테러국 부국장은 "ETIM 등 테러조직과 조직원들이 9·11 테러 이후 공공시설 폭파, 독극물 테러, 사이버 테러, 폭력시위 선동을 통해 분리주의 운동을 벌여왔다"고 주장하면서 "각국은 이들의 입국을 불허하고 도피처와 자금지원을 하지 말아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공안부는 "이들 4개 테러조직은 서로 연계해 오사마 빈 라덴이 이끄는 알 카에다의 자금 지원을 받고 있고 아프가니스탄에서 테러 훈련을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베이징=황유성특파원 yshw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