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위장전입 ‘강남 엄마’의 불륜…“아들 앞 집주인 남성과 부부행각”

입력 2021-11-28 14:52업데이트 2021-11-28 14: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 애로부부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아이를 핑계로 불륜 저지른 아내에 대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7일 방송된 ‘애로부부’에는 강남 사모님 놀이에 빠져 불륜을 저지른 아내의 사생활 이야기 ‘애로드라마-강남 엄마’가 공개됐다.

영재 교육원까지 추천받을 정도로 뛰어난 성적의 초등학생 아들을 둔 부부는 수도권의 한 지역에서 행복한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아내의 친구가 ‘교육 1번지’ 강남으로 이사간 후 아이의 성적이 올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그 이후로 아내는 남편에게 “강남으로 이사가자”며 노래를 불렀다.

남편도 아들을 위해 이사를 고려했지만, 천정부지로 오른 집값 탓에 쉽게 이사를 결정할 수 없었다. 아들을 위해 꼭 강남에 가고 싶었던 아내는 수소문해 월 50만원만 내면 전입신고를 할 수 있다는 집을 찾았고, 위장 전입을 해 아들을 강남 8학군의 초등학교로 전학시켰다.

그러던 어느 날부터 아내는 위장 전입한 집에서 종종 외박을 했다. 위장 전입한 집의 주인이 이혼 후 홀로 아들을 키우는 엄마로, 그녀에게 급한 일이 생겨 아이를 대신 봐줘야 한다는 게 아내의 외박 이유였다. 결국 아내는 “그 엄마가 같이 살자고 제안했다. 통학 시간도 줄어들고 훨씬 좋다”며 주말부부를 제안했다.

남편은 내키지 않았지만 아내의 설득에 주말부부 생활을 결심했다. 하지만, 곧 아내와 아들은 집으로 돌아왔다. 남편은 무슨 일인지 채근했지만 아들은 “엄마 아빠 이혼해?”라는 질문을 던졌다.

아들의 행동이 의아했던 남편은 위장전입한 집의 아들에게서 뜻밖의 소식을 들었다. 지금까지 아내가 그 아이의 엄마라고 말했던 사람은 사실 아빠였고, 아내는 그와 한 집에 살면서 계속해서 부부 행세를 하고 있었다.

심지어 아내는 아들에게 불륜 남성과의 애정 행각을 들키자 아들의 입단속까지 했다. 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된 남편은 “모두 정리하고 집으로 돌아오라”고 말했지만, 아내는 아이 교육을 들먹이며 거부했다. 남편은 이렇게 이혼하면 아들이 상처받을 것 같다며 조언을 구했다.

MC 홍진경은 “이혼하면 어린 아들이 죄책감을 느낄 수도 있는 상황이라 어렵다”며 아빠와 아들의 상황을 모두 안타까워했다. MC 안선영은 “이미 가정이 파탄났다. 이 상태에서 아이를 그냥 두는 게 더 위험해 보인다. 아이에게 솔직하게 상황을 설명해주고 시간을 들여서 상의해보면 좋겠다. 사연자를 위해서는 이혼이 답이지 않을까”라며 조심스레 조언했다.

법률 자문 담당 남성태 변호사는 “사연자의 아들이 초등학교 고학년인데, 이 정도면 법원에서도 아이의 의사를 존중한다. 아이가 생활을 유지하고 싶은지 벗어나고 싶은지 확인한 후, 그에 맞는 법적인 대응을 준비하는 것을 추천한다”며 아이의 양육권 확보를 위한 과정을 설명했다. MC 양재진은 “사연자의 아내는 교육열의 가면을 쓴 괴물의 모습이다. 본인의 경험으로 세상을 미리 판단하고 그 틀에 아이를 가둬 키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씁쓸해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