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아슬한 목욕신 공개…꽃도령 벗고 청순섹시 매력

동아닷컴 입력 2010-09-17 09:35수정 2010-09-17 09: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민영
탤런트 박민영이 아슬한 목욕신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20일 방송되는 KBS2 ‘성균관 스캔들’의 목욕신을 통해 단아한듯 섹시한 매력을 뽐낼 예정.

극중 성균관 꽃도령 김윤희 역을 맡은 박민영은 금녀의 공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가슴에 띠를 동여매고 여자의 모습을 숨겨왔다. 하지만 이날 목욕신을 통해 긴 머리에 뽀얀 어깨를 드러내고 정숙한 여인의 매력을 발산했다.
박민영

공개된 목욕신은 여인의 몸으로 처음 활을 잡은 김윤희가 대사례(활쏘기 대회)를 치르는 동안 지쳐버린 몸과 마음을 달래기 위해 성균관 내 향관청에서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목욕을 감행한 장면.

제작사 래몽래인 변상철 PD는 “이미 ‘정약용(안내상 분)’에게 여자의 신분이 탄로난데다가 ‘구용하(송중기 분)’는 끊임없이 그녀의 정체를 의심하고 있고 ‘문재신(유아인 분)’마저 그녀 앞에만 서면 딸꾹질을 하는 상황에서 여인의 모습을 한 박민영의 모습 공개에는 중요한 이유가 있다”이라고 향후 전개될 상황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한편, 박민영은 지난해 방송된 SBS 사극 ‘자명고’를 통해 사극 목욕신을 처음으로 선보여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유나 동아닷컴 기자 ly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