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이마트-성북구청-성북구푸드뱅크마켓, 소외계층에 미판매 신선식품 기부

입력 2022-11-30 15:22업데이트 2022-11-30 15: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마트가 미판매 신선식품을 소외계층에 기부한다.

이마트는 29일 오후 성북구청에서 성북구청, 성북구푸드뱅크마켓과 미판매 신선식품 기부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마트는 먹을 수 있지만 버려지는 신선식품을 기부해 자원 가치를 재창출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 현재는 폐점 후 판매되지 않은 신선식품들을 전량 폐기 처리했다. 이마트는 폐점 직전 기부대상상품과 폐기상품을 분류해 기부에 적합한 상품들을 푸드뱅크를 통해 무료 급식소 등에 기부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기부 품목이 선도가 중요한 신선식품인 만큼 엄격한 자체 분류 기준을 세워 기부에 나설 계획이다. 또 기부한 신선식품은 선도가 저하되지 않도록 푸드뱅크의 냉장·냉동 콜드체인 시스템을 통해 무료급식소 등 시설로 전달된다. 시설에서도 기부 받은 식품은 전량 당일 사용할 방침이다.

이마트는 미아점 1개 점포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거쳐 향후 기부 점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해당 캠페인을 통해 연간 버려지는 신선식품 중 26%가량을 기부해 소외계층의 영양 불균형 해소도 돕고, 자원 순환까지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경희 이마트 ESG담당은 “미판매 신선식품 기부는 자원 순환, 소외계층 식생활 개선, 비용 절감 등의 효과로 환경과 사회, 기업 모두에게 이익을 주는 캠페인”이라며 “이마트는 앞으로도 환경과 사회를 위해 다양한 ESG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