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 “국민 상품 볼모 삼은 파업 중단하라”

입력 2022-01-19 18:22업데이트 2022-01-19 18: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택배노조(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파업이 3주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CJ대한통운 택배 대리점 운영주들이 성명을 내고 파업 중단 및 업무 복귀를 촉구했다. 비노조 택배 기사와 대리점 소장 등 CJ대한통운 택배 종사자 1만2573명이 성명서에 서명해 동의를 표시했다.

CJ대한통운택배대리점연합은 19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회적 합의를 왜곡하고 국민의 상품을 볼모로 수익 배분을 요구하는 택배노조가 택배종사자와 국민에게 고통을 가하는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리점연합 측은 노조와 정부 등에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이들은 △노조의 파업 및 태업 중단과 현장 업무 복귀 △국민의 상품을 볼모로 한 명분 없는 투쟁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노조 지도부 총 사퇴 △CJ대한통운은 서비스 차질 지역에 대한 특별 대책을 마련하고 서비스 안정화를 위한 책임을 다할 것 △정부는 사회적합의 이행 점검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택배산업을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하는 등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할 것 등을 요구했다.

특히 연합회 측은 CJ대한통운 택배 종사자(2만 여 명) 중 절반이 넘는 1만2573명의 CJ대한통운 택배 종사자들이 성명에 동의하는 서명을 했다고 밝혔다. 김종철 CJ대한통운택배대리점연합회장은 “국민 여러분은 택배기사의 열악한 환경과 처우 개선에 필요한 택배요금 인상에 동의했으며, 요금 인상분은 사회적 합의 이행에 최우선으로 사용되고 있다”면서 “택배노조는 국민의 양보와 배려는 외면한 채 택배요금 인상금액의 분배를 요구하고 있다. 연말과 설 명절 특수기를 이용하여 고객의 상품을 볼모로 본인들의 요구를 관철시키려고 하는 작태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