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폭로에 고개숙인 KT…누리꾼들 “다른 통신사도 조사해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1 14:43수정 2021-04-21 1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 KT 본사. 뉴스1
인터넷 속도 문제로 논란을 빚은 KT는 21일 “최근에 발생한 10GiGA 인터넷 품질 저하로 인해 불편과 심려를 끼쳐 드려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KT는 이날 임직원 일동 명의로 자사 홈페이지에 “불편을 겪으신 고객님을 응대하는 과정에서도 고객님의 입장에서 세심히 살피지 못해 매우 죄송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KT에 따르면 품질 저하의 원인은 10GiGA 인터넷 장비 증설과 교체 등 작업 중 고객 속도 정보의 설정이 제대로 이관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KT는 “10GiGA 인터넷 이용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총 24명의 고객정보 오류를 확인해 수정 조치 했으며, 정해진 기준에 따라 요금감면을 해주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류를 자동으로 파악하는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보완하여 인터넷 이용 고객에 대해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번 논란은 17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IT 유튜버 ‘잇섭(ITSub)’이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10Gbps 요금을 내면서 100분의 1 수준인 100Mbps 속도를 이용 중이었다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하면서 촉발됐다.

KT의 해명에도 누리꾼들은 “유명한 사람이 폭로하지 않았으면 무시했을 것이다”, “왜 이용자가 직접 속도 저하를 입증해야 하느냐”, “일부러 속도를 제한한 것 아니냐”고 비판을 이어갔다.

한 누리꾼은 “케이티의 문제만이 아니라 3사 모두 똑같다. 다 조사해봐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문제를 제기한 유튜버 잇섭도 다른 통신사로 바꾸라는 댓글에 “다른 통신사는 더 최악”이라는 답변을 했다.

누리꾼들은 각 통신사 인터넷 속도 측정 서비스 혹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인터넷 속도를 측정하고 설정한 요금제의 속도와 다르다며 불만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속도 제한을 푸는 방법을 유튜브 등을 통해 공유하고, 공유기나 랜선(케이블) 때문에 속도가 저하됐을 수 있다는 팁을 전하기도 했다.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를 제기한 유튜버 잇섭(ITSub). 유튜브 캡처

자체 측정 결과 설정한 요금제의 10분의 1에 못미치는 속도가 나와 고객센터에 문의를 해봤다는 한 누리꾼은 “(고객센터로 부터) 측정 결과 문제가 없다면서 인터넷 기사를 보내주는 대신 모뎀 문제가 아니라면 출장비를 내야한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황당해 했다.

실제 인터넷 속도는 가입자의 사용환경이나 밀집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이는 통신사 인터넷 가입시에도 안내하고 있는 사항이다. 통신3사는 요금제 기준 속도의 약 30~50% 수준을 최저보장속도로 정해두고 있다. 품질 미달 시 요금감면 등의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방통위와 과기정통부의 실태조사를 요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KT뿐만 아니라 다른 통신사에서도 이런 문제가 있었는지 파악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