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광명·시흥 땅 사전투기 의혹 LH 직원 12명 직무배제

뉴시스 입력 2021-03-02 18:19수정 2021-03-02 1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일 임직원들이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발표 전에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100억원대 땅사들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해당 직원 12명을 직무배제 조치했다.

LH 관계자는 “시민단체로부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관련자 12명을 확인하고 해당 직무에서 배제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LH는 자체조사를 통해 범죄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관련자들을 우선 직무에서 배제했다. 다만 범죄 사실이 확정된 게 아닌 만큼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혐의가 확인되면 징계 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앞서 이날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기자회견을 열고 LH 임직원 10여명이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지구에 100억원대 토지를 매입했다는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주요기사
LH는 이날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토지소유주와 LH 전 직원에 대해 대조하는 방식으로 자체 조사를 진행중이다.

LH 측은 “민변·참여연대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며 “이와 관련해 감사원 등 관계 기관의 조사가 있을 경우 이에 적극 협조하고, 조사결과 관련 법령 등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국토부 변창흠 장관도 산하 공공기관장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사실관계를 떠나 기관장 여러분이 경각심을 가지고 청렴한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때”라고 질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