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30년까지 남해안에 20조원 투입…광역경제권으로 탈바꿈

정순구기자 입력 2020-06-30 23:07수정 2020-06-30 2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2030년까지 20조여 원을 투입해 남해안을 글로벌 해양레저관광지로 육성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미래형 산업을 육성해 광역경제권으로 탈바꿈시키기로 했다.

30일 국토교통부는 제21회 국토정책위원회에서 2030년까지 남해안의 장기적인 발전 방향을 담은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0년 5월 수립한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을 보완해 마련했다.

종합계획에는 민간 자본을 포함해 총 20조5495억 원이 투입된다. 사업이 완성되면 45조7192억 원의 생산 유발 효과와 15조591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 28만6137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종합계획은 △동북아 5위 경제권 도약 △새로운 국토 성장축 형성 △수도권에서 남해안까지, 광주에서 부산까지 모두 2시간대 통합 생활권 달성 등 3가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4가지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주요기사

우선 남해안의 우수한 자연경관 등을 이용해 섬 관광을 활성화하고, 폐교 등 유휴시설을 관광 명소로 개발한다. 마리나를 조성하는 등 해양레저 관광을 육성하고 섬진강 양안 등 자원·역사·문화 자원을 기반으로 한 관광지대도 조성한다.

조선·화학·철강 등 기존 주력 산업에 더해 드론(무인기)과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클러스터, 첨단 신소재 산업 등을 육성한다. 또 새로운 해운·물류 환경에 맞춰 스마트 물류단지를 만드는 등 글로벌 항만·물류 거점을 조성하며 교통 연계망도 확충한다.

국토부는 종합계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총 96개 세부 사업 중 통영 폐조선소 및 섬진철교 재생 사업,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조성 사업 등 19개 핵심 과제를 선정해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이병훈 국토부 동서남해안및내륙권발전기획단 기획관은 “남해안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토 성장축으로 자리매김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정순구기자 soon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