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부자됩시다]내 신용등급 어떻게 결정될까… 신용에 관한 4가지 오해와 진실

입력 2010-10-19 03:00업데이트 2010-10-19 12: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용등급의 중요성은 인식하고 있으면서도 정확하게 신용등급이 무엇이며 어떻게 결정되는지 알고 있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다. 경제생활의 중심에 서 있는 ‘신용등급’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짚어보고 효율적인 관리법을 살펴봤다.

○ 신용등급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

①신용등급이 대출과 카드 발급을 전적으로 결정한다=국내에서는 KCB(코리아크레딧뷰로), 한국신용평가정보, 한국신용정보 등 3개 기관이 개인의 신용등급을 평가해 금융회사에 이를 제공한다. 하지만 금융회사들이 신용평가회사가 제공하는 이 정보를 절대적인 기준으로 삼는 것은 아니다. 은행, 카드사 등 금융회사들은 소득, 재산, 직장 등 다양한 정보를 가지고 있는 만큼 신용평가회사의 신용등급을 보조 자료로 활용해 자체적인 신용평점 및 신용등급을 산정해 이를 통해 대출 승인이나 카드 발급 여부 등을 결정한다.

②캐피털사에 조회하면 신용등급이 단숨에 하락한다=신용평점 및 등급은 현재까지의 신용 거래를 종합 평가한 것이므로 캐피털사에서 신용조회를 하고 대출을 받았다고 해도 단숨에 등급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는다. 다만 단기간에 많은 대출 조회를 하는 것은 개인이 급전이 필요하다는 것으로 해석돼 대출심사를 하는 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는 있다.

③소득이 높으면 신용등급도 높을 것이다=현재 우리나라에서 사용되고 있는 신용평가회사의 신용등급에는 소득이나 재산과 관련된 정보가 포함돼 있지 않다. 따라서 소득 수준이 높지 않더라도 건전한 신용생활(카드 결제 및 대출이자 납부 등)을 하고 있는 사람은 신용등급이 높을 수 있다. 반대로 소득 수준이 높더라도 자주 연체를 하는 사람은 신용등급이 낮게 나오게 된다.

④신용평가회사 간에 등급 차이가 나는 것은 정보의 차이 때문이다=개인 신용평가회사들은 금융회사로부터 수집한 금융거래정보 및 통신회사 및 유통회사 등으로부터 전달받은 각종 정보를 바탕으로 통계 모형을 만들어 신용등급을 산출한다. 대출금액, 연체금액, 연체건수 등의 항목들을 추출해 자체적으로 신용평가 모형의 변수를 정하고 이 변수의 비중과 값에 따라 신용등급을 최종 결정하는 것. 이에 따라 해당 변수의 비중을 회사에 따라 다르게 설정한다면 정보가 같더라도 신용등급에 차이가 나타날 수밖에 없다.

○ 신용등급 관리를 위해 신경 써야 할 것들

일단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연체’다. 카드나 대출 이자 연체뿐만 아니라 전기료, 수도료와 같은 공과금이나 휴대전화 요금 연체들도 신용등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 주거래 은행을 정해 거래실적을 쌓는 것이 좋다. 평소에 주거래 은행을 정해 연체 없이 거래를 잘 이어왔다면 대출이나 카드 발급 시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자신의 신용평점을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신용평가기관을 이용할 경우 본인의 정보가 1년에 1회 무료로 제공된다. KCB의 ‘함께 만드는 건강한 가계경제 캠페인’ 사이트(www.financehelp.or.kr)에서도 간단한 인증절차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자신의 신용등급을 조회할 수 있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 코리아크레딧뷰로 김용덕 사장 “신용등급 관리 첫걸음은 연체 관리” ▼

“단순히 이 사람이 돈을 갚을 능력이 되는가만 보는 것이 아니라 돈을 갚을 의지도 함께 평가해 산출하는 것이 ‘신용등급’입니다.”

18일 만난 코리아크레딧뷰로(KCB) 김용덕 사장(사진)은 금융거래에 있어서의 성실성과 의지를 강조하며 신용등급 관리의 첫 번째 요건으로도 “자신이 ‘약속’을 지키는 사람임을 보여주는 일”을 꼽았다. 아무리 고소득자고 자산가라도 해도 세금채무자나 연체자는 낮은 신용등급을 못 면하지만 돈을 연체하지 않고, 꾸준히 건전한 거래실적을 쌓아간다면 소득이 낮아도 고신용자가 될 수 있다는 것.

그는 그래서인지 서민금융 상품에의 신청기준으로 신용등급이 이용되는 것에 대한 부담을 조심스레 드러내기도 했다. “신용등급은 낮아도 소득이 높은 사람이 충분히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진정으로 지원이 필요한 서민층을 찾아내기 위해서는 신용등급도 활용하되 금융당국이 기준을 좀 더 세밀하게 지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KCB는 올해부터 세계 유수한 신용평가회사와의 노하우 공유에 나서는 한편 연구소 등 연구기능을 강화해 가계시장 동향을 파악하는 데 힘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