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사장 “55억달러 매출 목표 중국판매거점 8개로”

입력 2005-11-22 03:09수정 2009-10-08 1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창규 삼성전자 반도체 총괄사장은 21일 중국시장의 판매거점을 5개에서 8개로 늘려 2010년 대(對)중국 반도체 매출을 올해보다 약 3배 많은 55억 달러(약 5조7000억 원)로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 사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주중 특파원단과 만나 삼성전자의 중국 반도체사업 전략을 소개하면서 중국의 정보기술(IT)시장 성장속도가 2010년까지 연평균 11%대로 예상되는 만큼 중국시장 공략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2007년까지 S램, 낸드플래시, 모바일DDI, VCD, CDMP3 등 현재 5개인 중국 내 판매 1위 제품군에 MP3디코더, DVDP, CIS, 패널 DDI, 스마트카드 등을 추가시킨다는 계획이다.

중국 현지 판매거점도 기존의 홍콩, 선전, 상하이, 베이징, 톈진에 이어 칭다오, 샤먼, 청두를 추가할 방침이다.

베이징=황유성 특파원 yshw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