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문화

文, 김훈 신작 ‘하얼빈’ 추천…“광복절 연휴에 읽으면 좋을 소설”

입력 2022-08-14 09:49업데이트 2022-08-14 09: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전 대통령이 광복절 연휴에 읽으면 좋을 소설로 소설가 김훈의 신작인 ‘하얼빈’을 추천했다.

문 전 대통령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훈의 신작 <하얼빈>은 광복절 연휴에 읽으면 좋을 소설”이라며 “내가 글쓰기의 모범으로 생각하는 짧은 문장과 간결한 문체의 힘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작가는 하얼빈역을 향해 마주 달려가는 안중근과 이토 히로부미의 여정을 대비시키면서 단지 권총 한자루와 백루블의 여비로 세계사적 폭력과 야만성에 홀로 맞섰던 한국 청년 안중근의 치열한 정신을 부각시켰다”고 했다.

또한 문 전 대통령은 “작가는 독자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동양평화를 절규하는 그의 총성은 지금의 동양에서 더욱 절박하게 울린다’고 썼다”며 “천주교인이었던 안중근의 행위에 대해 당대의 한국천주교회가 어떻게 평가했고, 후대에 와서 어떻게 바로 잡았는지 살펴보는 것도 뜻깊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페이스북을 통해 ‘짱깨주의의 탄생’,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 ‘지정학의 힘’ 등의 책을 추천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