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마녀2’ 이종석·진구·서은수, 폭풍 카리스마…‘소녀’ 쫓는 자들

입력 2022-05-23 10:19업데이트 2022-05-23 10: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녀2’ 스틸 컷 © 뉴스1
영화 ‘마녀 2’에 배우 서은수와 진구, 이종석이 새롭게 합류했다.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 2’)에서 비밀연구소를 탈출한 소녀를 쫓기 위해 배우 서은수와 진구, 이종석이 가세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먼저 2017년 인기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서은수의 합류가 눈에 띈다.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미씽: 그들이 있었다’, 영화 ‘너의 결혼식’ ‘킹메이커’까지 다채로운 행보를 펼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서은수는 ‘마녀 2’를 통해 파격 변신에 도전한다. 소녀(신시아)를 제거하기 위해 나선 본사 요원 조현 역을 맡은 서은수는 강렬한 눈빛과 파워풀한 액션은 물론, 거친 입담까지 한껏 뽐내며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고강도 액션을 소화한 그는 “고민도 많고 어렵기도 했지만 너무나 원했던 캐릭터를 연기하게 되어서 한 신 한 신 촬영할 때마다 쾌감이 상당했다”고 전해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기대하게 만든다.

섬뜩한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던 ‘비열한 거리’, 청룡영화상과 대종상영화제 남우조연상을 휩쓴 ‘마더’, 천만 영화 ‘명량’과 아시아 전역에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태양의 후예’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선 굵은 연기로 자신만의 색깔을 각인시킨 배우 진구가 ‘마녀 2’를 통해 또 한 번 거친 매력을 예고한다. 경희(박은빈), 대길(성유빈) 남매와 소녀의 평화로운 일상을 방해하는 조직의 보스 용두 역을 맡은 진구는 소녀를 제거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위험한 인물로 또 다른 갈등의 한 축을 이루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진구는 “전편에 비해 확장된 스케일과 더 다양하고 생생한 캐릭터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마녀 2’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드라마 ‘시크릿 가든’으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후, 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영화 ‘관상’ ‘피끓는 청춘’,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닥터 이방인’ ‘피노키오’ ‘W’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 작품성과 흥행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이종석이 ‘마녀 2’로 5년 만에 스크린 복귀에 나선다. 사라진 소녀의 행방을 뒤쫓는 비밀연구소의 책임자 장으로 분한 이종석은 마녀 프로젝트의 창시자 백총괄(조민수)과 대립을 이루며 극의 긴장감을 더할 예정.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섰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완벽하게 캐릭터에 몰입했다”는 조민수의 말처럼 캐릭터에 녹아든 이종석이 ‘마녀 2’에서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마녀 2’는 오는 6월15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