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갑게 얼었던 공연계, 위드코로나로 활기…티몬 티켓 매출 37배 ‘껑충’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6 15:40수정 2021-11-16 1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관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를 관람하고 있다. 객석의 약 70%를 가동한 이날 모든 판매용 좌석이 매진됐다. 오디컴퍼니 제공
위드코로나 정책이 시행되면서 공연 업계도 빠르게 활기를 되찾는 모양새다.

16일 티몬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흘간의 문화관련 티켓(공연·전시·체험·키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37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뮤지컬·연극의 경우 무려 95배의 증가세를 보였다. 티몬은 독점 판매한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빌리 엘리어트’ 등 티몬스테이지 공연의 인기 효과로 해석했다. 이밖에 어린이·가족공연은 13배, 전시·체험·행사는 8배 올랐다.

위드코로나 정책이 시행되면서 공연장 내 좌석 및 영업시간 제한 조치가 완화되고, 백신 접종자 대상 할인 혜택도 지원돼 문화 소비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티몬은 문화관련 티켓 매출이 앞으로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연 성수기인 11~12월을 맞아 대작 뮤지컬 귀환이 예고돼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른 할인 및 특별 사은품 증정 등 행사도 진행될 계획이다.

또 티몬은 ‘소중한 일상, 소중한 문화티켓’(일명 소소티켓) 기획전을 열고 다양한 온·오프라인 공연을 할인가에 판매할 계획이다. 소소티켓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침체된 공연시장 활성화 및 위축된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 공연예술 관람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