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에 소독약 발라도 소용없어”…오은영 제안한 ‘20㎝ 내 대화법’은?

뉴시스 입력 2021-06-24 16:00수정 2021-06-24 1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슴에 집착하는 6살 금쪽이와 그의 가족에게 오은영이 ‘20㎝ 내 대화법’을 제안한다.

오는 25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위기의 부부와 가슴 아픈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

선공개된 영상에서 금쪽이는 언니와 함께 TV를 시청하던 중 자연스레 자신의 상의 안 쪽으로 손을 넣었다. 이어 왼쪽 가슴을 만지기 시작하더니 긁거나 쥐어뜯는 모습을 보였다.

금쪽이 엄마는 “가슴에 소독약도 발라보고 반창고도 붙여봤지만 소용없었다”며 “3년 넘게 가슴 집착을 멈추지 않는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주요기사
이후 방으로 들어온 금쪽이는 언니에게 “나 속상한 일 있었어. 엄마 없어서”라며 회상했다. 이에 언니도 “엄마 집 나갔을 때 되게 무섭고 못 만날 것 같아 슬펐다”며 “(엄마가) 다신 안 온다고 하니까 ‘더 잘 해줄 걸’이란 생각이 들면서 미안했다”고 고백했다.

금쪽이는 “난 엄마, 아빠 둘이 사이가 좋았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본 금쪽이의 부모는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육아 박사 오은영은 부부 간의 다툼이 아이들의 문제 행동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금쪽이 가족에게 20㎝ 내 대화를 할 것을 제안하며 서로 눈을 맞추고 웃어주고, 안아주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20㎝는 엄마가 아이에게 젖을 먹일 때의 거리”라며 “20㎝가 사랑과 보호 등 긍정적인 행위가 일어나는 가족 간 최적의 거리”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