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랑식객’ 임지호,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65세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2 15:48수정 2021-06-12 15: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일 별세한 故임지호 요리연구가.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요리연구가 임지호 씨가 12일 새벽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임 씨는 40여 년간 전국을 떠돌며 자연에서 식재료를 찾아 요리를 만드는 ‘방랑식객’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2006년에는 외교통상부 장관 표창을 받으며 ‘한국 요리 외교관’으로 불리기도 했다.

임 씨는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더 먹고 가’ ‘집사부일체’ ‘정글의 법칙’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자신의 삶과 요리에 대한 철학,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등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밥정’으로 관객들과 만났다.

빈소는 쉴낙원 김포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

주요기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