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개발 ‘한복근무복’ 화제…“예쁜데?” “불편해 보여”[e글e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03 14:37수정 2021-06-03 1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복진흥센터가 공개한 한복근무복 화보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누리꾼들은 한복근무복의 디자인 등에 대한 의견을 쏟아내며 관심을 보였다.

한복진흥센터는 3일 공식 홈페이지에 한복근무복 화보를 올렸다. 화보 속 모델들은 여러 한복근무복을 입고 포즈를 취했다.

문화체육관광부
문체부는 지난해부터 일상에서 한복을 입는 문화를 확산하고, 한복 업계의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한복근무복을 개발했다.

한복근무복 시범 보급 대상은 관광객과 만날 기회가 많은 문화예술기관이다. 문체부는 한국적인 이미지를 알릴 수 있는 기관‧단체 등으로 보급 대상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주요기사
한복근무복의 종류는 64종으로, 계절과 형태에 따라 다양하다. 문체부는 문화예술기관 직원 등이 한복의 단아한 아름다움을 보여주면서도 편하게 일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향후 도입을 원하는 기관과 협업해 한복근무복을 보급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직장, 여행 등 생활 속 한복 입는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한복근무복에 대한 수요도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예쁘다” VS “너무 다 정장 같아”
누리꾼들은 각자가 방문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복근무복 화보를 공유하며 의견을 밝혔다.

누리꾼 익인88****은 커뮤니티 ‘인스티즈’에 “예쁜데? 촌스러운 것을 떠나서 한복을 입자는 아이디어를 이렇게 기획으로 옮겼다는 것만으로도 박수쳐주고 싶다”라고 밝혔다.

누리꾼 익인92****은 커뮤니티 ‘인스티즈’에 “중요한 행사 있을 때 이런 거 입고 가기에는 좋겠다”라고 적었다.

누리꾼 빵냥뱃****은 커뮤니티 ‘인벤’에 “재질, 무늬 위주로 활용한 것 같은데, 어차피 진짜 한복을 입으라고 하면 아무도 안 입을테고 이 정도면 좋은 듯”이라고 했다.

누리꾼 갈릭버****은 커뮤니티 ‘웃긴대학’에 “저렇게 가는 게 맞다고 봐. 외국인에게 부대찌개나 로제떡볶이 같은 걸 줘야 식문화를 퍼트릴 수 있는 것처럼”이라고 썼다.

누리꾼 요낭****은 커뮤니티 ‘웃긴대학’에 “양복에 한복의 특징을 과하지 않게 잘 퓨전 시켰네. 현대 한복도 양복 등 여러 문화 트렌트의 영향을 받아가며 변해 가는 것”이라고 적었다.

문화체육관광부
반면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누리꾼 익인86****은 커뮤니티 ‘인스티즈’에 “땀 흡수, 통풍 같은 것만 괜찮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누리꾼 익인84****은 커뮤니티 ‘인스티즈’에 “너무 다 정장 같아. 소재만 바뀌어서 관리하기 힘든 정장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누리꾼 익인87****은 커뮤니티 ‘인스티즈’에 “예쁘긴 한데 굳이 저걸 입고 ‘일’을 해야 한다니. 저걸 입는 실무자의 생각은 반영이 될까”라고 지적했다.

누리꾼 해탈과열****은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저렇게 만들지 말자”면서 “한복 느낌 하나도 안 나고 중국 의복 같고 불편해 보인다”고 비판했다.

누리꾼 스파이글****은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필요 없는데 세금 쓰지 말고 그냥 반바지 입고 출근해라”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