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에 공존하는 선과 악 촬영현장서 그걸 꺼내죠”

김재희 기자 입력 2021-04-16 03:00수정 2021-04-16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주연 엄태구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의 제목에 담긴 의미는 모순적이다. 낙원은 아름답지만 밤에는 보이지 않는다. 내가 낙원에 있는지조차 알 길이 없다. 아름답지만 아름답지 않다는 아이러니가 숨어 있다. 이런 모순은 줄거리와도 맥을 같이한다. 촬영이 진행된 제주도 풍광은 눈부시게 아름답지만 이면에는 벼랑 끝에 선 박태구(엄태구)와 김재연(전여빈)의 처연한 아픔이 숨어 있다. 범죄조직에 속한 태구는 아픈 누나와 어린 조카를 사고로 위장해 죽인 자들에게 복수한 뒤 제주도로 피신한다. 이곳에서 가족을 잃고 무기상 삼촌과 함께 사는 시한부 환자 재연을 만난다.

이 영화의 모순은 주연 엄태구(38)와도 닮았다. 전작 ‘차이나타운’의 우곤, ‘밀정’의 하시모토에 이어 이번 영화까지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은 냉혈한을 완벽하게 소화했지만 카메라 밖 모습은 소심 그 자체다. 그에겐 이런 수식어가 붙는다. ‘내성적 갱스터’ ‘수줍은 빌런’. 14일 만난 그는 “내 안에 여러 가지의 내가 있는 것 같다”고 입을 뗐다.

“어렸을 적 가족과 깡충깡충 뛰면서 노는 모습, 친구들과 장난치는 모습, 그 외 보여지지 않은 모습까지 다양한 자아가 존재하는 것 같다. 내 안에 선악이 공존하는데 이를 끄집어낼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 촬영 현장이다. 현장에서 그런 것들을 저지르는 것 같다.”

9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낙원의 밤’에서 범죄조직의 에이스 태구를 연기한 배우 엄태구. 그는 “어떤 역할에 욕심이 나진 않는다. 그 순간에 진정성 있게 살아있는 연기를 하는 것에 가장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제공


주요기사
이번 작품은 전작 ‘신세계’(2013년)를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누아르 컴백으로 관심을 모았다. 상업영화에서 첫 주연을 맡은 엄태구는 부담도 있었지만 ‘박훈정표 누아르’에 욕심이 났다고 했다. 원래 마른 체형인 그는 살집 있는 조폭의 느낌을 살리라는 감독의 주문에 9kg을 늘렸다.

“신세계를 봤을 때 충격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낙원의 밤은 정통 누아르 구조를 갖추고 있으면서도 재연이라는 캐릭터가 들어오면서 새로움이 가미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누아르라 욕심이 났다.”

2005년 영화 ‘친절한 금자씨’에서 단역으로 데뷔한 그는 어느덧 16년 차 배우가 됐다. 하지만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 성격 탓에 배우를 그만둘지를 진지하게 고민했단다.

“지금까지 배우 생활을 한 게 기적이다.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정말 많았다.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라 매 순간 두려움과 떨리는 마음으로 촬영을 준비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과거 작품들보다 조금씩 나아지는 게 보이니 버티는 힘이 된다. 오로지 연기에만 집중했기에 이것 말고 특기도 없다. 계속 갈고 닦아 보자는 생각으로 버티다 지금까지 왔다.”

그는 가만히 있는 장면이라도 오롯이 그 캐릭터로 있었다고 느끼는 순간이 자신에겐 ‘낙원’이라고 했다.

“어떤 장소로서의 낙원은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지금 더할 나위 없이 좋다고 느끼는 찰나가 있다. 고생해서 준비한 장면을 찍는 순간, 고생한 만큼의 살아있는 연기를 끝낸 뒤 차에 딱 탔을 때. 안도의 그 짧은 순간이 낙원인 것 같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넷플릭스 영화#낙원의 밤#엄태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