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가족애 ‘미나리’ 이어… 한국 할머니 희생 그린 픽사 애니 무료공개

김재희 기자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4 0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시아계 증오범죄 맞서 연대 강조”
한국계 감독의 ‘윈드’ 유튜브 공개
4일만에 122만 조회… “공감” 댓글
싱크홀에 갇힌 할머니와 손자의 이야기를 그린 픽사의 단편 애니메이션 ‘윈드’에서 할머니가 찐 감자를 손자가 먹으려는 장면. 유튜브 캡처

싱크홀에 빠진 할머니와 손자는 공중을 부유하는 거대한 바위 위에 집을 짓고 살아간다. 바위들은 서로 충돌하며 ‘쿵’ 소리를 내기도 하고, 나무로 된 그들의 집은 위태롭게 흔들린다. 지상으로의 탈출을 꿈꾸는 손자는 공중을 떠다니는 쓰레기와 잔해들을 뒤지던 중 로켓 구조물을 발견한다. 할머니와 함께 로켓을 고친 손자는 가까스로 싱크홀을 탈출해 마침내 땅에 발을 디딘다.

픽사가 지난달 27일 유튜브에 무료로 공개한 9분짜리 단편 애니메이션 ‘윈드’의 내용이다. 바위에 집을 짓고 산다는 설정이나 로켓을 타고 싱크홀을 탈출하는 모습은 판타지 같다. 하지만 윈드는 픽사의 시뮬레이션 디렉터인 한국계 미국인 에드윈 장(장우영·사진)이 자신의 할머니로부터 영감을 얻어 만들었다. 그는 자리가 하나뿐인 로켓에 손자만 태워 지상으로 보내는 할머니의 모습을 통해 네 아들을 홀로 키운 할머니의 희생을 표현하고자 했다.

2019년 12월 공개 후 유료 스트리밍 플랫폼 ‘디즈니 플러스’에서 서비스하고 있던 이 애니메이션을 픽사가 유튜브에 푼 이유는 최근 미국에서 확산하고 있는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를 막기 위해서다. 올해 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산책을 하던 80대 태국계 남성이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후 뉴욕에서 50∼70대 아시아계 미국인 여성들이 잇달아 공격을 받았다. 픽사는 성명에서 “모든 형태의 반아시안 증오 행위에 맞서 아시안 및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와 연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포용력을 키우기 위해 아시안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단편 애니메이션을 널리 알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 감독의 할머니는 6·25전쟁 때 평안북도에서 네 아들을 데리고 남쪽으로 피란했다. 북한군 군의관이었던 할아버지는 같이 오지 못했다고 한다. 그는 ABC와의 인터뷰에서 “할머니는 전쟁 후 혼자 자식들을 키우셨고, 모두 미국으로 유학 보내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게 하셨다. 아이들이 마음껏 꿈을 펼치는 걸 보시는 게 삶의 낙이었던 분이다. 몇 년 전 돌아가신 할머니가 윈드를 보시면 아주 기뻐하실 것 같다”고 했다.

주요기사
윈드는 장 감독의 개인사에 기반한 이야기지만 자녀와 손주를 위해 헌신하는 조부모 세대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있다. 한국계 미국인인 리 아이작 정 감독의 ‘미나리’가 한인 이민자의 이야기에 가족애를 담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것과 비슷하다. 유튜브 공개 4일 만에 122만 조회수를 기록한 윈드 영상에는 ‘노령 세대가 폭행당하는 일련의 사건들에 마음이 아프다. 그들은 젊은 세대들을 위해 많은 고통과 희생을 감내했다’ ‘얼마 전 돌아가신 할머니가 떠오른다’는 댓글이 달렸다. 장 감독은 유튜브 공개일에 자신의 트위터에 ‘영화가 더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키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한국 할머니 희생#픽사 애니#무료 공개#유튜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