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지 영양사, 급식 메뉴 보니…“기업서 스카우트할 만해”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04 10:43수정 2021-02-04 10: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랍스터 급식’으로 화제를 모은 영양사 김민지 씨(31)가 근황을 전했다. 획기적인 학교 급식 메뉴로 교육부장관상까지 받았던 그는 지난해 학교는 떠나 대기업으로 이직했다.

김민지 씨는 지난 3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과거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급식 메뉴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김민지 씨는 “랍스타를 이벤트성으로 제공했는데 반응이 너무 좋아서 그 뒤로 2~3개월에 한 번씩 학생들에게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중식비 운영비용이 한 끼당 3800원이었다”며 “노량진 수산시장이나 마트를 다니며 저렴한 업체를 찾아 마리당 5500원에 납품을 받았다. 불필요한 지출을 줄여 예산을 확보해 특식 때 1인당 1랍스터를 제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실제로 그가 학교 급식으로 내놓은 대게 한 마리, 장어덮밥, 닭 한 마리, 캐비어, 무알콜 모히또 등의 메뉴 사진은 2016년부터 SNS와 커뮤니티 등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같은 ‘명품 급식’으로 김민지 영양사는 2016년 ‘학생건강증진분야’ 유공자로 선정돼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현재 그는 학교를 떠나 모 기업 사내식당 총괄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는 근황을 밝혔다. 김 씨는 “회사 직원분들은 갈비탕이나 해장국 같은 한식메뉴를 선호하는 편”이라며 “그래도 특식이 나오는 날 기뻐하는 표정은 학생과 똑같다”고 했다.

한편 김민지 씨의 급식 메뉴 사진을 본 유재석은 “스카우트될 만하다. 급식의 차원을 넘는다”고 감탄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