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트라우마 극복… 공포스릴러로 표현했죠”

손택균 기자 입력 2020-09-16 03:00수정 2020-09-16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웹툰 ‘관계의 종말’ 만화가 김용키 씨
김용키 작가(위 사진)는 “캐릭터의 대화를 활용해 이야기의 긴장감을 높이는 방법을 쓰곤 하지만 실생활에서는 낯을 많이 가려 대화에 능숙하지 못하다”고 했다. ‘타인은 지옥이다’가 지난해 TV 드라마(아래 왼쪽 사진)로 만들어진 데 이어 최근 신작 스릴러 ‘관계의 종말’ 연재를 시작했다. 네이버웹툰·CJ ENM 제공
건강을 지키기 위해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야 하는 시기에 만화가 김용키(본명 김용현·31)의 웹툰은 기묘한 느낌을 안긴다. 그는 사람과의 관계에서 빚어지는 의도하지 않은 갈등을 극한까지 밀어붙여 그려낸 ‘타인은 지옥이다’(2018년)로 인기를 얻었다. 언뜻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그림체와 내용이 아님에도 긴장감을 극대화해 몰입도 높은 이야기를 빚어낸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달 네이버웹툰에 연재를 개시한 신작 ‘관계의 종말’은 지난해 TV 드라마로 제작된 ‘타인은…’의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낸 만화다. 빛바랜 느낌의 음습한 작화를 강조한 공포 스릴러물로 돌아온 그를 e메일로 인터뷰했다.

―이번에도 인간관계에 대한 불신과 폭력적 약육강식 세태를 드러내는 내용의 스릴러물로 보이는데 이 장르에 애착이 많은 것인지.

“어릴 때부터 유명한 공포, 스릴러 영화는 꼭 챙겨봤습니다. 스릴러보다는 오컬트(초자연적인 내용의) 공포 영화를 더 좋아해요. 일본 만화가 이토 준지, 미국 영화감독 쿠엔틴 타란티노의 팬이고요. 자극적인 표현 없이 대화만으로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타란티노 감독의 연출법을 만화에 적용하기도 했는데 잘된 건지는 모르겠습니다.”

주요기사
―컬러인데 빛바랜 흑백영화의 느낌을 주는 작화입니다. 지금까지와 대조적으로 확 밝은 이미지와 이야기의 작품을 선보일 계획은 없는지.

“데뷔작이 개그 만화였기에 다시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사실 전작과 비슷한 분위기의 스릴러물을 곧바로 다시 연재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기왕 이렇게 된 거 ‘지옥 3부작’ 느낌으로 하나 더 해보면 어떨까 하는 기분도 드네요. 언젠가는 오컬트 스릴러 작품을 선보이고 싶습니다.”

―전작 ‘타인은…’에 고시원 생활 경험담을 반영했다고 들었습니다. 이번 만화도 마찬가지인지.

“‘타인은…’은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을 하기 위해 처음 서울에 왔을 때 경험을 모티브로 활용했습니다. 이번 ‘관계의 종말’에는 경험을 투영하지 않았지만 살면서 누구나 겪는 크고 작은 폭력에 대한 트라우마, 그리고 그걸 치유하고 해소하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어요.”

―경험담을 만화에 녹여내는 데 대한 부담감은 없는지.

“‘타인은…’ 연재 중에 ‘악역 캐릭터가 나를 모티브로 만든 캐릭터 같다. 왜 허락 없이 그렇게 했냐. 언젠가 너를 찾아가겠다’라는 진지한 위협이 담긴 장문의 글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이후로 공개적인 자리에 갈 때 좀 무서웠어요. 하지만 경험을 변형해 창작물에 반영하는 건 만화가라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겠지요.”

―여러 가지로 갈수록 불안해져 가는 세상 속에서 인간관계에 대해 어떤 원칙과 가치관을 품고 살아가고 있는지.

“사실 ‘타인은…’ 연재 무렵에 사람과의 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습니다. 그럼에도 어쩔 수 없이 사람은 사람 사이에서 살아가야 한다는 걸 문득문득 깨닫게 돼요. ‘타인은…’ 후기에 쓰려다가 오글거린다 싶어서 안 쓴 말인데, ‘지옥이 타인에게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천국도 타인에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관계의 종말#타인은 지옥이다#김용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