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교 20돌, 다시 만난 러시아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09-29 0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세기 말 첫 만남부터 현대까지, 양국관계 보여주는 유물-자료 전시
러시아에서 발행된 빅토르 최 우표
대한제국기 러시아 공사관과 독립문을 건축한 세레딘사바틴, 러시아 지역을 근거지로 독립운동을 벌인 안중근,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비행사를 태운 소유스호….

19세기 우방국 시절부터 20세기 초 러일전쟁 이후 외교적 단절기, 1990년 수교에서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국과 러시아의 관계를 한눈에 보여주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민관산학 협의체인 한러대화가 서울 중구 순화동 한국국제교류재단 문화센터에서 주최하는 ‘다시 만나는 이웃 러시아’전. 사진과 당시 서류, 관련 기사와 영상 등 100여 점을 10월 12일까지 선보인다. 1896년 러시아 니콜라이 2세 대관식에 사절단이 전달한 고종의 선물 백동조각화로 2점의 사진도 처음 공개됐다.

전시관에 들어서면 고종 황제와 니콜라이 2세의 초상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러시아와 조선이 처음 만난 이후의 자료들을 주로 전시한 ‘만나다’ 코너다. 1854년 한국을 처음 방문한 팔라다호와 승선 장교들의 사진, 아관파천 때 고종을 최측근에서 보필한 외교관 베베르의 원고, 지금은 일부만 남아있는 서울 정동의 러시아 공사관 전 사진과 설계도 등이 전시됐다.

1896년 러시아 니콜라이 2세의 대관식에 고종이 보낸 축하 선물. 민영환을 대표로 한 사절단이 전달했다.사진 제공 한러대화
러일전쟁으로 외교가 단절된 이후를 나타낸 ‘그리워하다’ 코너에서는 모스크바의 고려인연합회, 1920년대 한국으로 망명한 러시아인들의 기록 등 한국인과 러시아인들에 대한 자료를 전시한다. 이 가운데 전시장 한편에 마련된 빅토르 최 코너가 눈에 띈다. 빅토르 최는 고려인 2세 아버지와 러시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러시아의 전설적 록 가수로 1990년 할아버지의 나라인 한국 공연을 앞두고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모스크바 아르바트 거리에 있는 그의 추모벽을 재현한 이 코너에는 공연 영상과 사진, 기념우표 등이 전시됐다.

주요기사
전시관의 마지막 코너는 ‘함께 가다’란 주제로 수교 이후 양국의 정치, 경제, 과학, 문화 분야의 교류 성과를 볼 수 있는 기념주화와 자료들이 정리됐다. 한국 전통 혼례복과 풍속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와 블라디미르 푸틴, 보리스 옐친 등 러시아 지도자들을 그린 마트료시카(러시아 전통 인형) 50여 점도 감상할 수 있다. 무료. 02-2151-6520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