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뷰티]살 빼주는 향기 아로마테라피

입력 2003-06-26 17:22수정 2009-10-10 1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용 재료로 각광받는 아로마테라피용 에센셜 오일. 오일은 그늘진 곳에 보관하고 임신 3개월 이전의 임산부와 생후 7개월 이전의 아기는 사용하지 않는것이 좋다. 오일이 눈에 들어가면 물이 아니라 우유를 이용해 씻어낸다.
선마리씨(28)는 어려서부터 병원에 가 본 기억이 별로 없다.

돌부리에 넘어져 무릎이 깨지거나 날카로운 물건에 베어 피가 나면 라벤더 오일을 발랐다. 감기 기운이 있으면 유칼립투스를, 배가 살살 아파오면 캐머마일을 우려낸 차를 마셨다.

“아홉 살 때 부모님을 따라 독일에 가서 대학 졸업할 때까지 살았어요. 한국에서는 아이가 있는 집에는 호랑이기름 연고를 두고 쓰잖아요. 독일에선 집집마다 각종 허브 오일을 두고 웬만한 병은 이겨낸답니다.”

숙녀가 된 후로는 기초 화장품과 샴푸도 각종 허브 오일로 만들어서 쓴다. 로즈를 우려낸 물은 토너 대용으로 좋다. 코코넛 버터에 식물성 천연 글리세린과 캐머마일 오일 한 두 방울을 떨어뜨리면 훌륭한 영양 크림이 된다. 눈이나 입가의 잔주름에는 알로에베라에 로즈힙을 섞어 쓴다.

샴푸 크림에 일랑일랑, 재스민, 로즈마리 오일을 한두 방울 떨어뜨려 머리를 감으면 3일에 한번만 샴푸해도 기름이 많이 끼지 않고 머릿결도 좋아진다.

조명 디자이너로 활동하던 선씨는 직업도 아로마테라피스트로 바꿨다. 아로마테라피란 허브처럼 향기 나는 식물에서 짠 100% 순수 정유(精油·에센셜 오일)를 이용하는 향기 치료법. 최근에는 피부나 몸매를 가꾸는 미용법으로도 널리 활용된다.

선씨는 지난 한 해 호주에서 아로마테라피 1년 과정을 밟은 뒤 경기 파주시 봉암리에 전원주택을 짓고 허브를 키우며 8개월 과정의 아로마테라피스트 양성학교를 운영한다. 또 ‘몬테 마리 아로마’라는 회사를 세워 호주 지사에서 들여온 에센셜 오일을 용도에 따라 처방해 약국 병원 피부미용실 등에 공급하고 있다.

에센셜 오일은 수십 가지 종류가 있고 효능이 모두 다르다. 피부를 매끄럽게 하는 데는 제라늄 라벤더 로즈 로즈마리 등이 좋다. 몸매를 다듬을 때는 지방을 분해하거나 식욕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오일을 사용한다. 로즈마리는 신진대사를 도와 비만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다. 펜넬도 식욕을 억제해주는데 펜넬 오일을 담은 목걸이를 만들어 걸고 다니면서 다이어트를 한다. 주니퍼베리도 지방분해, 이뇨작용, 체내 독성 물질 배출 등의 효능이 있다.

에센셜 오일은 상처나 염증 치료를 목적으로 국소 부위에 사용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피부에 직접 발라서 사용할 수 없다. 반드시 캐리어 오일(carrier oil), 또는 베이스 오일(base oil)로 불리는 오일에 섞어(blending) 써야 한다. 캐리어 오일로 이용되는 식물은 호호바, 아몬드, 살구씨 등.

에센셜 오일은 한 가지만 쓸 때보다 4,5가지를 섞어 쓰는 것이 좋다. 신체 부위별로 적당한 오일이 따로 있지만 가려쓰기가 불편하다면 라벤더, 캐머마일, 로즈마리, 오렌지, 유칼립투스 5가지만 갖춰두고 섞어 써도 좋다. 이것도 귀찮다면 호호바 오일 등 캐리어 오일 한 가지만 사용해도 어느 정도의 효과는 얻을 수 있다.

아로마 오일은 인터넷 쇼핑몰이나 보디 숍 등에서 판매한다. 대부분 100% 원액이 아니고 캐리어 오일에 블렌딩한 제품들이다. 독일 호주 영국산 제품이 가격은 비싸지만 청정한 지역에서 재배한 식물을 이용하기 때문에 품질이 좋다. 블렌딩한 제품은 뚜껑을 한번 열고난 뒤 6개월이 지나면 향은 남지만 효능은 사라지므로 개봉 6개월 이내에 다 쓰는 것이 좋다.

선씨는 최근 출간한 저서 ‘아로마테라피 DIY’에서 여름철 피부와 몸매 관리에 유용한 아로마테라피를 소개했다.

(장소협찬: 서울 강남구 청담동 토털뷰티살롱 ‘에스테티카’)

글=이진영기자 ecolee@donga.com

사진=신석교기자 tjrry@donga.com

▼아로마테라피로 몸매 다듬기▼

◇머리

호호바 20mL+일랑일랑 2방울+재스민 2방울+로즈마리 1방울

머릿결을 좋게 하려면 일랑일랑이 좋다. 일랑일랑은 비듬 제거

효과도 있다. 식물성 무향료 샴푸나 린스에 처방대로

오일을 섞어 쓴다. 트리트먼트 효과를 보려면 마른 머리에 처방대로 오일을 바른 뒤 15분간 있다가 헹궈낸다.

머리를 뒤로 잡아당기듯 말아 올린 뒤 손가락 끝에

힘을 주어 목 아래에서 위로 쓸어 올리듯 마사지를 해도

좋다. 헹구는 물에 우유를 풀어야 기름기가 말끔히 빠진다.

◇얼굴

호호바 25mL+제라늄 1방울+라벤더 2방울+로즈 3방울

이마의 주름은 펴듯이, 볼은 끌어 올리듯, 턱의 중심에서 바깥쪽으로 마사지한다. 기미나 잡티가 많은 피부는 캐머마일 2방울을 섞어 쓰는 것이 효과적이다.

노화 방지를 위해서는 네롤리와 올리바넘을 각각 2방울과 1방울씩 떨어뜨려 써도 좋다. 민감한 피부는 호호바 오일과 알로에베라 각 10mL에 제라늄 1방울과 로즈 2방울을 섞어 쓴다.

◇목, 가슴, 팔

호호바 40mL+오렌지 5방울+만다린 3방울+그레이프프루트 5방울+제라늄 5방울

머리를 한쪽으로 기울인 뒤 쭉 뻗은 목선을 목에서 어깨로,어깨에서 목 방향으로 힘 있게 쓸어준다. 가슴은 손바닥으로 감싸듯 가볍게 잡은 뒤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원을 그리듯 쓸어준다. 팔은 몸통과 만나는 부위를 잡고 인형 팔을 돌리듯 힘 있게 돌려준다. 팔뚝 살은 가족들끼리빨래 짜듯 비틀어주거나 혼자서 할 때는 빠른 속도로 이곳 저곳 꼬집어주면 가늘어진다.

◇배와 허리

호호바 50mL+주니퍼베리 8방울+사이프러스 8방울+라벤더 12방울

배를 정기적으로 마사지하면 속이 편안해진다.

윗배는 오른쪽 방향으로, 아랫배는 왼쪽 방향으로 원을

그리듯 마사지 한다. 살을 빼려면 빠르게 이곳 저곳

꼬집어 주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옆구리는 옆으로

숙여 구겨진 살을 비틀거나 꼬집는다.

◇허벅지와 엉덩이

호호바 50mL+라벤더 2방울+캐머마일 8방울+샌달우드 7방울+주니퍼베리 7방울

허벅지 안쪽은 심장 쪽으로 쓸어 올리듯 마사지한다.

바깥쪽은 살을 빨래 짜듯 비틀어준다.

엉덩이는 손바닥을 엉덩이 아래쪽에 대고 위로 올리듯 원을 그리며 마사지한다. 라벤더, 캐머마일, 샌달우드, 주니퍼베리 대신 펜넬, 그레이프프루트, 사이프러스를 5, 6방울씩 섞어 써도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발과 다리

발과 다리

호호바 50mL+클레이세이지 5방울+사이프러스 5방울

+라벤더 10방울+레몬 5방울

손바닥이 아래로 가도록 하고 손가락을 발가락에 겹쳐

끼어 엄지발가락 방향으로 힘을 주어 쓸어내듯 빼준다.

발가락 하나하나를 정성스럽게 문질러준다.

종아리는 한 손으로는 앞쪽 무릎에서 아래로 쓸어내리고 동시에 다른 손으로는 뒤쪽 발목에서 무릎 쪽으로 힘주어 쓸어 올린다. 굽이 있는 구두를 신어 다리가 아프면

무릎을 세워 원을 그리듯 돌려주면 피로가 풀린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