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MB정부 ‘민간인 불법사찰’ 폭로 장진수 총선 출마
더보기

MB정부 ‘민간인 불법사찰’ 폭로 장진수 총선 출마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3 17:30수정 2020-01-13 18: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명박 정부 민간인 사찰을 공익제보했던 장진수(가운데) 전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후보로 의왕,과천선거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0.01.13.사진=뉴시스

이명박 정부 시절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인멸’ 사건을 공익제보한 장진수 전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제 21대 총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장 전 보좌관은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에 나와 같은 공익제보자가 필요하다”라며 과천·의왕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2010년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이 불거졌을 때 기소된 장 전 보좌관(당시 국무총리실 주무관)은 2012년 3월 “총리실과 청와대 명령으로 민간인 사찰 증거를 인멸했다”고 폭로했다. 2013년 11월 증거 인멸에 가담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이 확정돼 공무원 신분을 잃었다.

장 전 보좌관은 당시를 회상하며 “검찰은 사건의 핵심 권력실세들에게는 관대하고 지시에 따랐던 저와 일부 국무총리실 직원들을 처벌했다”면서 “지금 국회는 공무원의 부정부패를 방지하는 확실한 수단인 공익제보, 내부 고발 등에 관해 역량 있는 전문가가 제대로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무원의 공익제보를 제도화하고 청렴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회견 후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정치를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최근 ‘조국 사태’를 계기로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저도 검찰의 수사를 받을 때 검찰이 부당하다, 검찰의 입맛에 맞게 모든 것이 진행된다는 것을 경험하며 문제의식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장 전 보좌관은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 대선캠프에 합류한 후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을 거쳐 행안부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일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