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상식적인 지식인” 이언주 칭찬에…진중권 “정치 좀비”
더보기

“상식적인 지식인” 이언주 칭찬에…진중권 “정치 좀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7 10:25수정 2020-01-07 10: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자신을 칭찬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을 “참 나쁜 정치인”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칭찬은 감사하다”라며 “제가 진영을 떠나서 옳은 얘기를 한 점을 높이 사주신 것 같다. 답례를 해 드려야 겠다”이라고 했다.

이어 “진영을 떠나 객관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이언주 의원님은 참 나쁜 정치인”이라며 “민주당-국민의당-바른미래당 거쳐 자유한국당 가시려다 못 가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영혼 없는 정치좀비는 정계를 떠나야 한다”며 “그것이 이 나라 정치발전의 길이자, 좀비님이 조국에 바칠 수 있는 유일한 애국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같은 비판은 ‘진 전 교수를 양심적이고 상식적인 지식인이라고 생각한다’는 이 의원의 칭찬과 대조되는 것이다.

이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조국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 인사들을 향해 쓴소리를 이어가는 진 전 교수를 칭찬했다.

주요기사

이 의원은 “혹자는 진중권에게 배신자 운운하지만 저는 그런 분이야말로 정상적인 진보라고 생각한다”며 “아니, 진보 이전에 양심적이고 상식적인 지식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솔직히 저는 워낙 진중권 교수가 지나치게 진보적이고 비현실적이라 평소에 그리 좋아하진 않았다”면서도 “한마디 한마디 참으로 공감 가는 말을 하는 걸 보며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그분에게 비난 댓글을 퍼붓는 민주당 세력들과 그분을 동정하는 보수 세력들의 반응을 보면서 우리 사회가 참으로 진영논리, 패싸움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단 생각에 가슴이 답답하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