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설사 10곳중 1곳, 벌어서 이자도 못내는 ‘좀비기업’
더보기

건설사 10곳중 1곳, 벌어서 이자도 못내는 ‘좀비기업’

김호경 기자 입력 2019-10-10 03:00수정 2019-10-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침체에 146개사 3년 연속 허덕 건설사 10곳 중 1곳은 그해 벌어서 이자도 내지 못하는 ‘좀비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이 자산총액 100억 원 이상인 외부감사 대상 건설사 1833곳의 경영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영업이익이 이자비용을 밑돈 기업은 514곳(28%)이었다. 2017년 23.8%보다 4.2%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이런 상황이 3년 연속 이어진 한계기업은 146곳으로, 3년 연속 경영 실적을 제출한 건설사(1433곳)의 10.2%에 달했다. 한계기업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이자보상배율)이 3년 이상 1 미만인 기업이다. 외부 지원이 없으면 자력 생존하기 어려운 만큼 좀비기업으로도 부른다. 2017년 기준 9.2%였던 한계기업 비율이 지난해 1%포인트 늘었다.

연구원은 이처럼 한계기업이 늘어난 건 건설경기의 침체로 건설사의 수익성이 악화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실제 건설사 평균 매출액 대비 순이익률은 2014년 ―0.2%에서 2017년 4.1%까지 회복되다가 지난해 3.9%로 떨어졌다. 지난해 건설사의 매출액 증가율은 2017년 대비 0.3%로 사실상 제자리걸음이었다. 김태준 책임연구원은 “한계기업의 증가는 건설산업 생산성 저하 등 다양한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건설사#좀비기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