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檢, 조국 부인-모친-동생-처남 출국금지
더보기

[단독]檢, 조국 부인-모친-동생-처남 출국금지

신동진 기자 , 김동혁 기자 ,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8-28 03:00수정 2019-10-15 1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펀드 운용사-웅동학원-단국대 등… 특수부 투입해 30여곳 압수수색
靑 “청문회서 검증”… 曺, 사퇴 거부
조국 겨눈 윤석열의 檢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되자 검찰이 칼을 꺼내 들었다. 27일 검찰이 한영외고, 고려대, 단국대 등 30여 곳을 압수수색하면서 현 정부가 사법개혁의 투톱으로 낙점한 조 후보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면충돌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이날 오후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왼쪽 사진). 윤 총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청사에서 점심 식사를 마친 뒤 집무실로 돌아가고 있다. 최혁중 sajinman@donga.com·박영대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부인 동양대 정모 교수(57)를 딸의 논문 게재 및 가족 명의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출국 금지한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조 후보자의 어머니와 동생, 처남 등도 출국 금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의 입학과 장학금 수령, 웅동학원 위법 운영 의혹 등을 수사하기 위해 30여 곳을 이날 동시 압수수색했다.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가 도입된 2000년 이후 공직 후보자가 청문회 전에 검찰의 강제 수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28)가 다녔던 한영외국어고와 고려대, 서울대 환경대학원,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에 이날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학교생활기록부, 입학과 학사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조 씨가 고2 때 의학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되는 과정에 위법 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단국대 의대 장모 지도교수 연구실 등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가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 재직 당시 가족 명의로 74억5500만 원을 약정하고 10억5000만 원을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사무실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했다. 코링크PE가 투자한 웰스씨앤티 본사와 코링크PE 주주였던 조 후보자의 처남 정모 씨의 경기 고양시 일산 자택 등도 압수수색했다.

관련기사

검찰은 조 후보자의 ‘가족 펀드’가 웰스씨앤티를 인수한 2017년 10억5000만 원이 단기대여금으로 빠져나간 단서를 포착했다. 특히 코링크PE의 실소유 의혹이 제기된 조 후보자의 5촌 조카와 그의 지인인 이모 대표, 코링크PE가 인수한 WFM의 전 최대 주주 우모 씨가 지난주 해외로 돌연 출국한 사실을 확인한 검찰은 이들에 대해 입국 시 통보 조치를 했다.

또 채무 면탈을 위한 ‘위장 이혼’ 의혹을 받는 조 후보자 동생과 공사대금 관련 소송 사기 의심을 받는 웅동학원의 이사장인 조 후보자의 어머니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 자료 확보가 늦어지면 진상 규명이 어려워질 수 있어 빠른 증거 보존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에 대한 고소 고발 사건(11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했지만 최근 특수2부로 재배당한 뒤 26일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검찰은 압수수색 집행 직후 법무부를 통해 청와대에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 조 후보자는 오후 2시 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나오며 “검찰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이 밝혀지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지금 할 수 있는 제 일을 하겠다”며 사퇴를 거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문회를 통해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업무 능력과 정책 비전에 대해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며 조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신동진 shine@donga.com·김동혁·한상준 기자
#조국 의혹#출국 금지#검찰 압수수색#윤석열 검찰총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