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 남북미회동 환영… 한국당 “북핵폐기 흔들림 없어야”
더보기

여야, 남북미회동 환영… 한국당 “북핵폐기 흔들림 없어야”

홍정수 기자 , 유근형 기자 입력 2019-07-01 03:00수정 2019-07-01 14: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방한]與 “초당적 협력 이끌어내는데 최선”
‘자유의 집’ 北美회담 마치고… 함께 걷는 南北美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함께 걸어 나오고 있다. 3차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김 위원장이 환하게 웃으며 트럼프 대통령을 사이에 두고 문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짧은 만남을 예상했지만 북-미 정상은 이날 53분간 단독 회담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도로 2, 3주 내 실무팀을 구성해 (북한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하겠다”고 밝혀 비핵화 시계가 다시 돌아가게 됐다. 판문점=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여야는 30일 판문점 3차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미 정상 회동을 한목소리로 환영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적 노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담한 결단과 용기가 만들어낸 결론”이라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국내적 합의와 초당적 협력을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최초로 DMZ에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만나고 대화를 나눈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미북 정상의 만남이 진정한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려면 북핵 폐기라는 본질적 목표에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모든 나라들이 (북한이 지난달 발사한) 그 정도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는 발언을 언급하며 “우리가 대한민국 국익을 챙겨야 한다는 부분을 유의하게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지구상에서 가장 많은 화력이 집중되어 있는 DMZ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에 찬사를 보낸다”고 논평했고,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김 위원장에 대한 백악관 공식 초청이 반드시 성사돼 역사적 기회가 실질적 성과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지금 남북미는 원팀”이라며 “김 위원장은 변화하는 상황을 현명하게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외교·안보 채널을 동원해 알아보니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DMZ 회동은 어렵고, 전화 통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하지만 전망이 빗나가고 비판이 이어지자 그는 이날 오후 “기분 좋게 예측이 빗나갔다. 이번엔 빗나간 것이 다행”이라는 해명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관련기사

홍정수 hong@donga.com·유근형 기자

#남북미회동#여야#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