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본 정부, 터키 원전서 철수…“원전수출 전략 백지화”
더보기

일본 정부, 터키 원전서 철수…“원전수출 전략 백지화”

뉴시스입력 2019-01-04 05:58수정 2019-01-04 15: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은 지난 2013년 수주전 막판에 한국을 제치고 따낸 터키 원자력발전소 건설 계획에서 철수하기로 했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쓰비시(三菱) 중공업과 터키에서 관민 연합으로 진행한 신형 원전 건설과 관련해 터키 정부에 대폭적인 부담 증액을 요구하는 최종 조건을 제시할 방침을 굳혔다.

안전대책 비용 등이 급증하면서 채산성이 악화했기 때문이지만 터키가 이런 조건을 수용할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사실상 철수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신문은 전망했다.

히타치(日立) 제작소가 추진해온 영국 원전 수출도 실현이 어려운 상황인 점에서 양국 원전 건설이 좌절하면 일본 내외에서 원전 수주가 전무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가 인프라 수출전략의 핵심으로 내세운 원전 수출 그 자체가 백지화하게 된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 중공업은 터키 북부 흑해 연안 시노프 원전 건설을 수주해 2013년 아베 총리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당시 총리가 관련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이후 미쓰비시 중공업과 프랑스 프라마톰(엣 아레바)이 공동 출자한 아토메아가 독자 개발한 신형 중형원자로 ‘아토메아 1’ 4기를 건조해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했다.

하지만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사고를 계기로 세계 원전의 안전대책비가 증대했다.

여기에 터키 원전 예정 부지 주변에서 활단층 존재가 드러남에 따라 건설 사업비는 애초 2조1000억엔에서 두 배 이상인 5조엔(약 50조원)으로 불어났다.

더욱이 터키 통화 리라가 폭락함에 따라 채산성이 한층 악화했다.

그래서 일본 정부는 사업비 회수를 위해 판매전력 가격의 대폭 인상 등을 요구했지만 터키 측이 국민 부담 증가를 이유로 난색을 보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