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 “檢독재정권, 내 정치생명 끊으려해”

입력 2022-12-10 03:00업데이트 2022-12-10 0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진상 기소에 “무고 입증될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9 뉴스1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9 뉴스1
“저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9일 최측근인 정진상 전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기소된 것에 대해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 이재명은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저의 소명은 민생과 민주주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정치검찰의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로 국민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무능 무도한 저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정적 제거를 위한 ‘이재명 때리기’와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뿐”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이어 “검찰정권은 저의 정치 생명을 끊는 것이 과제이겠지만 저는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 유일한 소명”이라며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을 뚫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고 했다. 이날 오후까지 침묵으로 일관하던 이 대표가 직접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윤석열 정부와 검찰을 향해 ‘독재정권’ ‘정치검찰’ 등의 표현을 쓰며 강하게 반발한 것.

이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검찰이 이미 정해진 수순에 따라서 낸 결론이라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며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지고 무고함이 밝혀질 것으로 믿는다”고 정 전 실장에게 힘을 실었다. 이날 민주당은 “정 전 실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정 전 실장은 구속 중 사의를 밝힌 바 있다.

공개적인 의견 표명은 없었지만 ‘비명(비이재명)’계의 불만도 쌓이는 모습이다. 한 중진 의원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법안부터 예산안까지 줄줄이 발목 잡혀 있는 상황에서 정작 지도부는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에 정신이 팔려 아무것도 못하는 모양새”라며 불만을 표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