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러 점령지 병합, 2014년 크림반도때와 판박이”

입력 2022-09-29 03:00업데이트 2022-09-29 03: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 우크라 점령지 병합]
당시 주민투표 5일만에 병합 끝내
러 언론 “내달초 푸틴 최종서명”
러시아가 속전속결로 진행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4개 점령지 병합 절차가 2014년 세계를 경악시켰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병합 때와 판박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7일(현지 시간) 미국 CNN방송 등 외신은 크림반도 강제 병합 당시 주민투표부터 영토 편입 승인까지 일주일도 채 걸리지 않았다며 이번에도 비슷한 과정을 밟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러시아 일간 콤메르산트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의회 연설이 있는 30일 병합 조약 서명식이 열릴 것으로 전망했다. 로이터통신은 다음 달 4일 러시아 의회가 병합을 선언할 것으로 예상했다.

러시아는 2014년 2월 말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자치공화국 수도 심페로폴 정부청사와 국회의사당을 무력으로 점령한 뒤 크림반도를 장악했다. 그해 3월 16일 크림자치공화국은 러시아와의 병합을 결정하는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다음 날 찬성률 97%로 통과됐다고 발표했다. 그다음 날인 18일 푸틴 대통령은 병합 조약에 서명했다. 21일 러시아 의회 비준 및 병합 문서 최종 서명을 마쳤다. 주민투표 시작 이후 5일 만에 국제법에 반하는 크림반도 공식 병합이 완료됐다.

콤메르산트는 30일 병합 조약 서명식에 이어 상·하원 조약 비준 동의와 푸틴 대통령의 최종 서명 등 절차가 다음 달 초 끝날 것으로 내다봤다. 러시아 일간지 베도모스티는 러시아 의회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 정부가 크림반도와 이번에 병합될 4개 지역을 묶어 ‘크림 연방관구’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채완 기자 chaewa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