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각지거나 둥글거나… 손목에 펼쳐진 도형의 하모니

입력 2021-11-26 03:00업데이트 2021-11-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에르메스 시계
점-선-사각형 등에서 영감 받아 제작
유려한 곡선으로 미래적인 느낌 강조
다이얼 크기 달리해 역동성 살리기도
에르메스가 처음 시계를 제조한 건 1912년이다. 창립자의 3대손인 에밀 에르메스가 딸에게 가죽 시계를 만들어 선물한 것이 시작이다. 이후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에르메스는 럭셔리 워치 메이커로 자리 잡겠다는 의지를 꾸준히 보여왔다. 특히 에르메스의 여성 시계들은 시간을 초월한 독창적인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점과 사선의 메시 구조 ‘포부르 폴카’


에르메스 ‘포부르 폴카’
에르메스 ‘포부르 폴카’
포부르 폴카 워치는 워치메이킹과 파인 주얼리가 결합된 시계다. 국내 매장에서는 내년 1월부터 볼 수 있다. 화이트골드 또는 로즈골드 소재에 다이아몬드가 세팅되는 등 다섯 가지 버전으로 제공되는 이 주얼리 워치는 오랜 세월 노하우를 축적한 장인의 손길을 통해 만들어졌다. ‘장인정신과 추상 예술이 낳은 산물’이라는 평을 받는 이유다.

포부르 폴카의 기본적인 실루엣은 2014년 디자인된 미니어처 워치인 ‘포부르’의 초소형 케이스에서 따왔다. 하지만 브레이슬릿의 디자인은 완전히 새롭다. 점과 사선의 메시 구조로 이뤄져 있는데, 옆으로 흘러내리는 듯한 곡선과 넘치게 뻗어 나가는 직선이 조화를 이룬다. 이 속에 담긴 선과 점이 새로운 언어로 탄생하고 현재를 넘어서 먼 미래를 이야기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다이아몬드와 옵시디언 사용으로 재탄생한 ‘케이프 코드 샹당크르’


에르메스 ‘케이프 코드 샹당크르’
에르메스 ‘케이프 코드 샹당크르’
에르메스 ‘케이프 코드 샹당크르’
케이프 코드 시계는 1991년 ‘직사각형 안의 정사각형’이라는 창조적인 발상의 시계를 만들고자 했던 디자이너 앙리 도리니의 작품이다. 케이스는 앵커체인 반쪽 두 개를 연결해 완성한 형태다. 이는 1938년 로베르 뒤마가 보트 체인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모티프에서 차용된 것으로, 다이얼 위에도 사용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특히 올해는 다이아몬드와 회색 유리질 성질의 화산암인 ‘옵시디언’을 사용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옵시디언에 반짝이는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다이얼 또는 샌드 블래스티드, 도금 및 래커 마감 다이얼이 눈길을 끈다. 독특한 그래픽 형태는 소재와 질감의 표면을 극대화한다.

종류는 세 가지다. 첫 번째 버전에는 로즈골드 소재의 케이스에 52개의 다이아몬드가 세팅됐다. 또 옵시디언 다이얼에는 다이아몬드 181개가 세팅된 앵커 체인이 장식돼 있다. 두 번째 버전은 더 작은 사이즈로 보석이 세팅된 스틸 케이스와 앵커 체인, 회색의 화산암 다이얼 톤이 어우러진 형태다. 마지막 버전은 작은 사이즈에 46개의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로즈골드 제품으로, 샌드 블래스티드 골드 다이얼에 보석이 세팅된 앵커 체인이 담겼다.

새로운 케이프 코드 샹당크르는 시간과 분을 표시하는 가느다란 골드 또는 로듐 도금의 핸즈(시침 분침 등 시간을 가리키는 부품)를 장착했다. 모두 에르메스 시계 워크숍에서 생산된 샹티이 혹은 펄 그레이 악어가죽의 싱글·더블 투어 스트랩이 함께한다.

에르메스 대표 마구용품 재해석한 ‘갤롭 데르메스’


에르메스 ‘갤롭 데르메스’
갤롭 데르메스 시계는 등자에서 영감을 받아 에르메스의 승마코드를 재해석한 곡선이 특징이다. 캘리포니아 출신의 디자이너 이니 아르키봉이 에르메스 아카이브에서 확인한 소장품을 토대로 완성한 것으로, 재갈 등자 말굴레 등을 세심하게 관찰해 독특하면서도 밝고 절제된 스타일과 에르메스 오브제가 가진 전위주의 및 기능적 단순함을 결합했다.

갤롭 데르메스는 2019년 등자를 연상케 하는 케이스 실루엣을 더 작게 만들어 새로운 스몰 사이즈(20×27.2mm)로 탄생했다. 시계는 세 종류로, 일반 스틸케이스 버전과 134개의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스틸 버전, 로즈 골드 케이스 버전 등으로 출시됐다. 부드러운 각도의 유려한 곡선으로 디자인된 케이스는 미래적인 느낌을 준다. 아라비아숫자 크기는 다이얼 위에서 아래로 갈수록 커져 확 트인 넓은 다이얼을 더욱 부각시키고 역동성과 원근감을 표현한다. 샌드블래스티드 마감된 바탕에서 더욱 돋보이는 앤트러사이트 컬러의 폰트는 질주하는 속도와 자유를 연상시킨다. 거꾸로 된 등자 모양의 숫자 ‘8’은 승마에서 영감을 받은 시계 형태와 이어진다. 시계 스트랩은 송아지 가죽 또는 악어 가죽으로, 에르메스 시계 공방에서 제작됐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