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빅데이터로 겨울철 복지사각 집중 발굴

이경진 기자 입력 2021-11-25 03:00수정 2021-11-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전-단수 등 겪는 위기가구 찾아내
생활안정 지원-한파 취약계층 보호
경기도는 내년 2월까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집중 발굴한다고 24일 밝혔다. 생활고 등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을 요인별로 발굴해 세세한 복지사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도는 우선 빅데이터 기반으로 단전과 단수 등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를 찾아낸다. 3719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을 활용한 현장 조사도 강화한다. 또 취약계층이 개인별로 복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복지멤버십’을 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도는 취약계층을 찾아낸 뒤 △겨울철 생활 안정 지원 △한파 취약계층 보호 △취약계층 위기상황별 맞춤 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한파와 대외활동 감소, 휴지기 실업 등 계절적 요인으로 인한 겨울철 취약 위기가구들이 맞춤형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올해 경기도형 긴급복지사업의 지원 기준을 완화하고 지원금은 늘렸다. 지원 대상은 소득을 기준으로 중위소득 90% 이하에서 중위소득 100% 이하로, 재산 기준은 2억5700만 원에서 3억3900만 원으로 확대했다. 문정희 경기도 복지국장은 “위기 이웃을 발견하면 경기도콜센터(031-120) 또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연락해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경기도#빅테이터#복지사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