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김웅과 평생 통화한 적 없어” MBC PD수첩 법적 조치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0 10:44수정 2021-10-20 11: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한동훈 검사장이 19일 “고발장 이슈와 어떤 식으로든 전혀 무관하고, 전혀 알지 못한다”며 배후설을 주장한 MBC PD수첩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PD수첩은 이날 ‘누가 고발을 사주했나’ 편에서 한 검사장이 고발 사주 의혹 사건에 연루됐을 수 있다는 취지의 방송을 했다. PD수첩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전달한 고발장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아내 김건희 씨 그리고 한동훈 검사장이 피해자로 나와 있다”며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이 배경이 된 것은 아닐까?”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 검사장은 “저는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제가 제 이름으로 직접 고소고발하고, 남의 손 빌리지 않는다”며 “김웅 의원과는 평생 공사 불문 만나거나 통화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김웅 의원과 카톡이나 통화한 거라도 있었다면 제 카톡 횟수까지 불법 공개한 추미애 씨 같은 분이 어떻게든 외부에 흘렸을 것”이라고 했다.

한 검사장은 “야당이 저를 피해자로 특정해 고발하는 것, 그것도 내용상 무관한 김건희 씨와 함께 고발하는 것은 정치적 이슈화를 원치 않던 그 시점의 저의 입장과 정반대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또 “당시 야당에 저한테 수사 받아 원한 가진 분들이 주류였고 수도 많았는데, 제가 야당에 두고두고 약점 잡힐 행동을 할 이유가 없다”며 “저는 평생 제가 어려워지고 손해 보더라도 여야 진영에 상관없이 엄정하게 수사해 왔는데, 이제 와서 제가 야당의 정치적 색깔을 저에게 묻힐 이유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채널 A 기자들 모두 무죄 선고되고, 최강욱 씨 등 공작에 가담한 사람들 상당수가 기소된 실패한 ‘검언유착’ 공작의 가해자들이 피해자인 제게 사과하기는커녕 또 다시 저를 억지로 엮어보려고 안간힘 쓰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비난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