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루 양, 첫 아시아계 뉴욕시장 무산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6-24 03:00수정 2021-06-24 0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예비선거 4위에 그쳐 “패배” 인정
작년 대선 민주 경선후보로 인지도↑
한때 지지율 1위… 집중견제에 발목
뉴욕 역사상 첫 아시아계 시장이 나올지 관심을 모았던 대만계 앤드루 양 후보(46·사진)의 당선이 사실상 무산됐다.

22일 열린 차기 뉴욕시장 민주당 예비선거 개표에서 양 후보는 23일 오전 10시(현지 시간) 현재 약 12%의 저조한 득표율로 에릭 애덤스(61), 마야 와일리(57), 캐스린 가르시아(51) 후보에 이어 4위에 머물렀다. 양 후보는 22일 오후 11시경 맨해튼에서 지지자들에게 “득표수를 보니 나는 차기 뉴욕시장이 될 수 없게 됐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대만계 정보기술(IT) 기업가 출신인 양 후보는 지난해 미 대선에서 민주당 경선 후보로 뛰며 전국적인 인지도를 쌓아올렸다. 올해 초 뉴욕 등 대도시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혐오 범죄가 빈발하자 주목을 받으며 한동안 여론조사 1위를 달렸다.

하지만 이런 높은 지명도로 인해 그는 다른 후보들의 집중적인 견제와 검증의 대상이 됐다. 일부 언론은 아시아계인 그를 뉴요커가 아닌 외지인으로 간주하며 공격했고, 그가 내세운 기본소득 공약은 최근 미국 경제가 전반적인 회복세를 보이면서 관심에서 멀어졌다. 선거가 가까워지면서 뉴욕시의 치안 문제가 이슈로 부각됐고 경찰 출신인 애덤스 후보나 행정 경험이 있는 가르시아 후보 지지율이 높아졌다.

주요기사
이날 개표에서 30%가 넘는 득표율로 1위를 달린 애덤스 후보는 “뉴욕시가 에릭 애덤스를 꼽았다. 내가 차기 시장이 될 것”이라며 지지자들에게 승리를 자신했다. 하지만 최대 2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부재자 투표의 개표가 남아있는 데다 유권자들이 1∼5순위까지 여러 명의 후보를 써내는 ‘선호투표제 변수’가 있어 경선의 최종 결과는 7월 중순에나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선호투표제는 1순위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최하위 후보를 탈락시키고 그에게 투표한 유권자의 2순위 표를 다른 후보에게 재분배하는 방식이다. 현재 2, 3위를 달리는 와일리 후보나 가르시아 후보도 차순위로 유권자들에게 폭넓은 지지를 받았다면 역전이 일어날 가능성도 남아 있다. 뉴욕시는 전통적으로 민주당의 텃밭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11월 열리는 본선에서는 민주당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앤드루 양#아시아계 뉴욕시장#무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