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말레이시아 1호점 오픈… 리브랜딩 4년 만에 해외진출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3 06:00수정 2021-06-23 1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마트24, 말레이시아 1호점 오픈
프리미엄 매장 콘셉트 적용
올해 10개점·5년 내 300개점 목표
이마트24가 말레이시아 현지 기업과 손을 잡고 말레이시아 1호점을 오픈한다.

이마트24는 말레이시아 기업 유나이티드 프론티어 홀딩스(United Frontiers Holdings, 이하 U.F.H)와 브랜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마스터프랜차이즈 방식으로 말레이시아에 진출하게 됐다고 23일 밝혔다. 22일부터 시스템 테스트 등을 위해 가(假)오픈을 진행했고, 24일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이마트24와 계약을 체결한 U.F.H는 말레이시아의 식품 및 유통전문 투자기업이다. U.F.H는 이마트24 말레이시아를 설립하고 편의점 프랜차이즈 사업을 진행해 매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마트24는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브랜드 사용권과 시스템 전수 등 노하우를 제공하고 로열티를 받는다. 이마트24와 U.F.H는 말레이시아 편의점 시장의 높은 성장 잠재력을 확인했으며, 차별화된 이마트24 콘셉트와 제품이 강력한 경쟁 우위를 제공 할 것이라고 기대 중이다.

주요기사
이마트24 말레이시아는 쿠알라룸푸르 오피스 상권에 1호점을 선보인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며 다양한 지역과 상권으로 매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코로나19로 유동적일 수 있으나 올해 말까지 10개점, 5년 내 300개점까지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이마트24도 이번 말레이시아 진출을 시작으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여러 국가로 진출을 검토하고 실제 사업성이 판단되면 해외 진출을 지속함으로써 글로벌 편의점 브랜드로 입지를 다져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달수 이마트24 마케팅 담당 상무는 “이마트24가 대한민국에서의 경험과 차별화를 바탕으로 해외 진출의 시작을 알리는 말레이시아 1호점을 선보이게 됐다”며 “대한민국에서 이마트24로 리브랜딩 한 후 단 4년 만에 이룬 성과로서, 향후 다양한 국가로 진출해 글로벌 편의점 브랜드로 거듭나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커피숍·식당·편의점 역할까지… 복합 생활공간 선보인다
이마트24 말레이시아는 더운 날씨로 인해 대부분의 식사를 식당에서 해결하는 현지 문화에 맞춰 인테리어 및 상품구성(MD)전략을 수립했다.

1호점은 매장 면적 257㎡(약 78평)의 복층 구조로, 동시에 40명이 식사 가능하도록 10~15개의 테이블를 비치했다. 대한민국 편의점에서 찾아보기 힘든 매장 콘셉트인데, 현지 문화에 맞춰 테이블을 늘린 것이다. 대부분 식사를 식당에서 해결하는 말레이시아의 젊은 층 고객들을 감각적인 프리미엄 인테리어의 이마트24로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고객들을 불러 모으기 위한 K-Food의 현지화에도 힘을 기울였다. 이마트24 말레이시아는 매장에서 식사와 디저트를 즐기는 고객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한국식 컵밥 4종(불고기/치킨/참치마요/연어)을 비롯해, 떡볶이, 닭강정, 어묵튀김 등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K-Food를 강화했다.

음료와 디저트를 즐기는 고객을 위해 대한민국에서 로스팅한 이마트24 이프레쏘원두를 그대로 사용하는 원두커피를 비롯해 핫초코, 민트차 등 20여종에 달하는 음료도 판매함으로써 커피 전문점 역할까지 담당하게 된다. 또, 한국의 눈꽃 빙수 장비를 활용한 눈꽃빙수 4종과 함께 소프트아이스크림 3종 등 즉석에서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디저트도 판매한다.

아울러 대한민국 이마트24의 김밥, 삼각김밥, 샌드위치, 샐러드 등 한국식 RTE(Ready To Eat) 푸드도 판매함으로써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고객들의 호응을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이마트24 말레이시아는 K-Food로 고객들의 주목도를 높이고, 인기 있는 대한민국 상품을 구성하는 한편, 현지 상품 종류도 다양하게 가져가는 현지화 전략을 택했다.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서는 이마트24의 PL상품인 ‘아임이’, ‘민생’을 비롯해 대한민국 상품을 전체의 30%에 해당하는 400여종으로 구성해 말레이시아 고객들에게 색다름을 선사하면서 현지에서 인기 있는 다양한 상품을 구비해 현지 고객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K-뷰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숍인숍 수준의 한국 화장품 존을 별도로 마련하는 등 대한민국 상품을 전면에 배치했다.

코로나 어려움 딛고 오픈한 말레이시아 1호점… 향후 기대감↑

말레이시아는 동남아시아 1인당 GNP 1위 국가(도시국가 제외)로 소비여력이 충분하고 식사를 모두 외부에서 해결하거나 커피숍 등 시원한 곳에서 시간을 보내는 문화에 따라 현지 상황에 맞는 편의점을 운영하게 되면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 평가 받고 있다. 최근 편의점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단계이기도 하다.

다만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져 있는 만큼 대대적인 오픈 행사는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이마트24 말레이시아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줄어들어 이동이 원활해지면 이마트24를 찾는 고객들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