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재용 사면 아닌 가석방으로 풀수도”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6-07 03:00수정 2021-06-07 0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李 나와야 투자도 될것 아니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대해 “꼭 사면으로 한정될 것이 아니고 가석방으로도 풀 수 있다”고 말했다. 8·15 광복절 특별사면 명단에 이 부회장이 포함될지를 두고 관심이 모이는 가운데 정부의 정치적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집권여당 대표가 사면 대신 가석방 카드를 꺼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7월이면 형기의 60%를 채워 가석방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송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요한 것은 이 부회장이 구속돼서 활동을 못 하고 있고 이 부회장이 나와야 투자도 되는 것 아니냐는 점”이라며 “이 부회장이 나와서 반도체, 백신 등 재난적 상황에서 일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국민적 공감대가 높아지고 있으며 이에 대해 청와대가 깊게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여권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2일 4대 그룹 대표와 만났을 때) ‘국민들도 공감하는 분이 많다’고 말한 뒤 이 부회장 사면이나 가석방에 대한 당내의 부정적 기류가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의원도 최근 MBC 라디오에서 이 부회장의 가석방 가능성에 대해 “법률적 부분이라 기준이 충족된다면 다른 판단의 영역”이라며 “검토 가능한 경우의 수 중의 하나”라고 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6일 MBN 방송 인터뷰에서 “(이 부회장이) 형기의 50% 이상을 마친 상태이기 때문에 가석방 등 다른 절차를 염두에 두는 것을 생각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기업인들에 대한 가석방 조치는 경제 활성화에 대한 의지를 보이는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송영길#이재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