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머드테마파크 조성사업 본격화

이기진 기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48억원 들여 내년 4월 완공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의 메인 무대인 보령머드테마파크가 내년 4월 완공된다.

3일 충남 보령시에 따르면 보령머드테마파크는 총 248억 원을 투입해 5477m²(약 1660평)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다. 각종 체험행사와 학술대회에 쓰일 체험동과 컨벤션동이 들어선다. 위치는 현재 보령머드축제가 열리는 머드광장에서 보령시내 쪽으로, 대천해수욕장과는 걸어서 2∼3분 내 거리다.

체험동은 보령머드를 활용한 스파, 테라피, 홍보 및 전시실, 키즈카페 등이 들어선다.

컨벤션동에는 국제행사가 가능한 1000석 규모의 컨벤션홀과 회의실, 방송실 등이 들어선다. 내년 7월 16일부터 8월 15일까지 한 달 동안 열리는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 대부분 행사가 이곳에서 열릴 예정.

주요기사
보령시는 보령머드테마파크 완공에 대비, 머드 자원을 활용한 사계절 체험관광 및 각종 국내외 학술 세미나를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시설의 효율적인 관리와 운영을 위한 관련 조례도 이미 제정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그동안 머드 및 해양 관련 국내외 학술대회를 유치하더라도 개최할 만한 장소가 없어 아쉬움이 많았다”며 “보령머드테마파크가 완공되면 내년도 박람회 개최는 물론 각종 세미나 및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충남 보령#머드테마파크#조성사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