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치킨집 집단감염, 어린이집 번져… 사망 원장 확진

인천=황금천 기자 , 전주=박영민 기자 , 이청아 기자 입력 2021-04-06 03:00수정 2021-04-06 0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조교사 치킨집 방문 뒤 19명 감염
전국 순회예배發 확진도 누적 134명
인천의 한 치킨집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어린이집으로 번지면서 원생과 교사 등이 대거 확진됐다.

5일 인천시에 따르면 연수구 치킨집과 관련해 이날 2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19명이 감염됐다. 관련 확진자는 모두 40명이다. 이 중 19명이 연수구 어린이집 관련 감염자다. 원생 8명, 교사 9명, 교사 가족 2명이다.

보조교사 A 씨가 지난달 집단 감염이 발생한 치킨 음식점을 방문한 뒤 4일 확진됐다. 이후 전수 검사 과정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원장(51·여)은 호흡곤란 증상을 보이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고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연수구 280여 개 어린이집 교사를 전수 검사할 예정이다.

전국 순회 집회를 가진 자매교회 관련 확진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지자체 등에 따르면 4일 하루 동안 자매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63명이 새로 나왔다. 현재까지 확진자만 134명에 이른다. 지역별로 △서울 30명 △대전 28명 △전북 21명 △경기·경북 각 20명 △대구 11명 △충남 2명 △전남·광주 각 1명이다.

주요기사
이 교회는 전국 13곳에 지교회를 두고 종교 활동 외에도 치유센터라는 명목으로 모임, 활동을 해왔다. 70여 명이 모여 숙식도 함께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서울시는 이날 역학조사를 벌였다. 일부 교인들이 강원 횡성과 전북 전주 모임에 참석해 음식을 함께 먹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확진자들이 교회 안에서 예배를 하는 동안 거리 두기는 지켰지만 찬송가를 부르는 과정에서 비말이 퍼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교회 방역수칙에는 성가대 운영은 금지돼 있지만 찬송가를 부르는 것은 허용된다.

인천=황금천 kchwang@donga.com / 전주=박영민 / 이청아 기자
#인천 치킨집#집단감염#어린이집 번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