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총출동한 당정청… 野 “선거 개입”

박효목 기자 ,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2-26 03:00수정 2021-02-26 08: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대통령 “신공항 절차 신속 진행… 필요한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약속”
與, 특별법 26일 본회의 처리 방침
野 “탄핵 사유… 선거법 위반 검토”
당정청 인사 20명 한자리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어업지도선을 타고 부산 가덕도 신공항 후보지를 시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제정되는 대로 관련 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문 대통령,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김경수 경남도지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광재 민주당 K뉴딜본부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부산=청와대사진기자단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41일 앞둔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권 신공항 후보지인 부산 가덕도를 찾아 “정부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제정되는 대로 관련 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여야가 부산 민심 잡기에 사활을 건 가운데 여론을 움직일 핵심 이슈인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전폭 지원을 약속한 것. 더불어민주당은 국토교통부의 우려에도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면제 조항을 담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관권 선거이자 탄핵 사유”라며 강력 반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보고 행사에 참석한 뒤 어업지도선을 타고 가덕도 주변 해상으로 이동해 신공항 추진 상황 등을 보고받았다. 부산신항으로 돌아온 문 대통령은 “가덕도에 신관문공항이 들어서면 세계로 뻗어가고 세계에서 들어오는 24시간 하늘길이 열리게 된다”며 “하늘길과 바닷길, 육지길이 하나로 만나 명실상부한 세계적 물류 허브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문 대통령은 가덕도 해상에서 선상 보고를 받은 직후 “2030년 이전에 완공시키려면 속도가 필요하다”며 “국토부가 책임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도 했다. 이에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국토부가 가덕도 신공항을 반대한 것처럼 비쳐 송구하다”며 “(본회의에서) 특별법이 통과되면 신공항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이달 초 안전성과 효율성, 예산 문제 등을 이유로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 사실상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이낙연 대표, 경제 컨트롤타워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호승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 등 당정청 인사 20명이 총출동했다.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은 1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총선을 두 달여 앞둔 2월 6일에도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에 참석했다.

관련기사
야당은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5일 당 비대위 회의에서 “선거 질서를 훼손하는 대통령의 노골적인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며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부산 방문은 보궐선거와 무관한 소통 행보의 일환으로 오래전 결정된 행사”라고 했다.

박효목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전주영 기자



#문재인#가덕도#당정청#선거개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