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대변인, 호주軍 비난 트윗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0-12-02 03:00수정 2020-12-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프간 파병부대 민간인 살해 암시
中만화가가 만든 합성사진 올려
호주, 총리가 나서 사과-삭제 요구
中 단칼에 거절… 쿼드 등 갈등 격화
지난달 30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합성 사진. 호주 군인이 양을 안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어린이 목에 단검을 들이대며 웃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중국의 무역 보복, 미국 호주 일본 인도 4개국 안보협력체 ‘쿼드’ 등을 둘러싼 중국과 호주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트위터에 호주를 비난하는 합성 사진을 올리자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직접 삭제를 요구했지만 중국이 단칼에 거절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자오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호주 군인이 양을 안은 아프가니스탄 어린이의 목에 단검을 들이대는 합성 사진을 올렸다. 하단에는 호주 국기가 아프가니스탄 국기를 덮고 있고 ‘두려워 마. 우리가 평화를 가져다줄게’라는 조롱조의 글이 쓰였다. 19일 호주 정부가 2005∼2016년 아프간에 파병됐던 호주 부대가 민간인과 포로 39명을 불법 살해하고 조직적으로 은폐했다고 공개한 점을 비판한 셈이다. 한 중국인 만화가가 이 사진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자오 대변인은 “호주 군인이 아프간 민간인과 포로를 살해한 것에 충격을 받았다. 이런 행위를 강력히 비난하며 그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썼다. 늘 중국의 인권탄압을 비판하는 서구가 실제로는 더한 탄압에 나섰다는 점을 주장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모리슨 총리는 즉각 반박 기자회견을 열어 “가짜 이미지 겸 끔찍한 비방에 역겹다. 중국 외교부는 사과하고 해당 사진을 삭제하라”고 반발했다. 그러자 중국 외교부 대변인실 수장인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이 나서 “호주 군인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중대한 범죄를 저질렀다. 부끄러운 줄 알라”며 사과를 거절했다.

주요기사
양국 갈등은 올해 4월 모리슨 총리가 코로나19의 ‘중국 책임론’을 거론하면서 본격화했다. 이후 호주가 미국이 중국을 겨냥한 안보협력체 ‘쿼드’에도 참가하자 격분한 중국은 와인, 철광석, 보리, 육류, 랍스터 등 호주산 제품의 수입을 제한하거나 통관을 강화하며 보복에 나섰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中외교부#대변인#호주軍#비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