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여성에 “돈벌게 해줄게”… 성매매촌에 넘긴 조폭

김태언 기자 입력 2020-11-30 03:00수정 2020-11-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적장애 여성들을 꾀어 성매매업소집결지에 불법으로 넘겨온 조직폭력배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일당은 여성들을 사귀는 척 신뢰를 쌓은 뒤 돈을 받고 팔아넘기는 범행을 저지른 혐의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지적장애를 가진 여성 3명을 속여서 경기 파주에 있는 성매매업소집결지에 돈을 받고 넘긴 전남 지역의 조직폭력배 10여 명을 약취 유인 및 인신매매 혐의 등을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직폭력배 일당은 수장인 A 씨의 지시 아래 치밀하게 계획범죄를 저질렀다고 한다. 전남에서 노래방 도우미 등으로 일하던 해당 여성들에게 “사귀고 싶다”는 식으로 접근해 친밀감을 쌓았다. 연인으로 도와주는 척하며 “돈을 벌게 해주겠다”고 속여서 지난해 4월부터 7월까지 성매매업소집결지 ‘용주골’에 수백만 원씩 받고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용주골은 1960년대부터 시작된 국내 최대 성매매업소집결지 가운데 하나다.

경찰은 오랜 수사 끝에 올해 중순부터 10월까지 관련 조직폭력배 10여 명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와 공범이 더 있을 가능성이 있어 추가 수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태언 기자 beborn@donga.com
#지적장애여성#성매매촌#조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