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은한 풍미, 전복찜[바람개비]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입력 2020-11-20 03:00수정 2020-11-20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선시대 제주도에서 최대의 진상품 중 하나가 귀한 전복이었다. 전복은 옛날부터 고단백, 저지방으로 노인이나 회복기 환자에게 많이 권해지고 있다. 꿈틀거리는 생전복을 그대로 한입 베어 먹으면 바다 내음을 물씬 즐길 수 있지만, 생전복을 찜통에 넣어 뭉근히 찐 뒤 가벼운 소스를 얹으면 한없이 부드러우며 은은한 풍미가 더해진다. 원물보다 더 싱싱함을 느낄 수 있는 요리가 전복찜이 아닐까 한다.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주요기사

#조선시대#제주도#진상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