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필 “작년 7월 김봉현과 술자리서 검사 봤다”

고도예 기자 , 배석준 기자 입력 2020-11-18 03:00수정 2020-11-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檢, 전 靑행정관과 3자 대질 조사 라임자산운용의 이종필 전 부사장(42·수감 중)이 “지난해 7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6·수감 중)과 술을 마시는 자리에서 현직 검사를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남부지검 ‘검사 향응 수수 등 사건’ 수사전담팀(팀장 김락현 부장검사)은 이 전 부사장과 김 전 회장,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46·수감 중)을 대질 신문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진술을 확보했다. 앞서 이 전 부사장은 법무부 감찰 조사와 뒤이은 검찰 조사에서 “김 전 회장과 지난해 7월 서울 강남의 F룸살롱에서 여러 차례 라임 사태 관련 회의를 했다. 룸살롱에서 현직 검사를 본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는데 이날 대질 신문에서 기존 입장을 바꾼 것이다.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조사 직후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이 전 부사장과 김 전 행정관이 ‘김 전 회장이 지난해 7월 현직 검사들에게 술 접대한 사실이 맞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전 부사장은 ‘검사(술 접대 의혹으로 조사받고 있는 검사 3명 중 1명)가 조사 당시 (자신을) 잘 대해줬는데 술 한잔 마신 것으로 크게 잘못될까 봐 걱정도 됐고 (검찰의) 구형량 등이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서 이 사건이 시끄러워지는 것을 원치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고도예 yea@donga.com·배석준 기자
주요기사

#이종필#김봉현#술자리#검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