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면허취소 르완다 외교관, 또 음주운전 체포돼

신지환기자 입력 2020-11-16 01:00수정 2020-11-16 0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음주 상태로 운전하던 주한 르완다대사관의 외교관이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계속 불응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 외교관은 지난해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돼 무면허 상태에서 또다시 음주운전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관악경찰서는 14일 오전 3시 반경 서울 관악구 신림동 남부순환로의 한 도로에서 외교 차량 번호판이 달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몰던 주한 르완다대사관 외교관 A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한 차량이 비틀거리며 운행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인근 편의점 앞에서 A 씨의 차량을 세웠다. 경찰은 외교 차량 번호판이 달려있는 것을 확인한 뒤 운전자의 신원을 확인하려 했지만 A 씨는 차에서 내리지 않고 버텼다. A 씨는 순찰차 2대가 추가로 현장에 도착한 뒤에야 차에서 내렸다. 경찰은 A 씨가 음주 측정 요구를 계속 거부하자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 현행범으로 A 씨를 체포했다.

A 씨는 경찰에 연행된 뒤에야 자신이 주한 르완다대사관 소속 외교관임을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7월 이미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면허가 취소됐으며 이후 면허를 다시 취득하지 않은 무면허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재차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2시간가량 경찰 조사를 받은 후 귀가했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라 면책특권을 가진 외교관인 만큼 외교부의 협조를 거쳐 음주운전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주한 르완다대사관#외교관#음주운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